'너가속' 박주현./사진제공=KBS
'너가속' 박주현./사진제공=KBS


배우 박주현이 로맨스에 처음으로 도전하는 소감을 밝혔다.

20일 오후 '너에게 가는 속도 493km'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행사에는 조웅 감독과 배우 박주현, 채종협이 참석했다.

'너에게 가는 속도 493km'는 싱그러운 스물다섯, 운동이 전부인 박태양(박주현 분) 선수와 운동이 직업인 박태준(채종협 분) 선수가 배드민턴 실업팀에서 벌이는 뜨거운 스포츠 로맨스를 담은 작품이다.

박주현은 과거 올림픽 3관왕, 5관왕을 꿈꿀 정도로 모두가 인정하는 유망주였지만 불의의 사고로 은퇴하게 된 前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박태양 역을 맡았다.

박주현은 "박태양은 배드민턴이 곧 나인 아이라 모든 중심에 배드민턴이 있다. 왜 그렇게 됐는지 이 드라마를 통해 천천히 풀려갈 것 같고, 태준이를 만나 태양이가 어떻게 변화할지 지켜보는 재미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캐릭터와의 싱크로율에 대해서는 "태양이한테 나름의 속 이야기들이 있는데, 그런 부분에서는 나와 싱크로율이 높지 않다. 오히려 태양이를 봤을 때 안쓰럽고 먹먹했던 부분들이 있다. 그런 부분들을 섬세하게 표현하고 싶어서 대본을 많이 봤다"고 밝혔다.

박주현은 이번 작품으로 첫 로맨스에 도전한다. 그는 "생각 해보니 제대로 된 로맨스는 처음이더라"며 "현장 분위기가 너무 좋다. 배우들끼리 또래여서 친한 것도 있지만, 제작진과도 다 친해서 편안한 분위기에서 연기할 수 있게 도와줬다. 또 나는 적극적인데 채종협 오빠는 잘 들어주고 받아주는 에너지라 편안하게 촬영했다"며 고마워했다. 연기 호흡으로는 100점을 꼽았다.

'너에게 가는 속도 493km'는 오늘(20일) 오후 9시 50분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