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돌싱포맨' 방송 화면.
사진=SBS '돌싱포맨' 방송 화면.


개그맨 김준호가 김지민과 열애를 공개한 후 사랑꾼 면모로 형들의 질투를 한 몸에 받았다.

김준호는 지난 19일 방송된 SBS 예능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서 탁재훈, 이상민, 임원희와 함께 그룹 위너의 강승윤, 김진우, 송민호 이승훈, 개그계 후배 허경환, 격투기 선수 출신 방송인 김동현을 초대해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이날 방송에서 김준호는 위너 강승윤과 닮은꼴 평행이론의 대상에 올랐다. 멤버들 중 막내지만 ‘미우새’의 반장으로, 나아가 그룹의 리더로 활약하고 있는 지점이 닮았다는 것. 또한 두 사람 모두 감투 욕심이 있다는 것이 공통점으로 꼽혔다. 이에 두 사람은 서로 자신의 야망을 인정해 큰 웃음을 안겼다.

김준호는 반장을 유지하는 기술 중 하나가 아부와 이간질이라는 지적에 대해 적극 부인했다. 하지만 “승윤이는 이간질은 하지 않는다”는 위너 멤버들의 주장에 “그건 아무도 모른다. 이간질을 당하는 쪽에선 당연히 모른다”는 진리를 내세웠다. 나아가 “전 장(임원)이 된다면 전국 돌싱협회장이 될 것”이라며 복잡한 이혼 절차를 타파하고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이혼할 수 있는 길을 모색할 것을 약속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그런가 하면 최근 김지민과 열애설을 공개한 김준호는 형님들의 질투를 한 몸에 받았다. 특히 탁재훈은 “신변이 변했으면 알아서 오지 말았어야 했다”며 김준호의 하차를 종용했다. 그러나 김준호는 핑크색 양말을 내세우며 “형님들이 술병을 안고 있을 때, 전 인형을 안고 있으면 너무 좋다”고 행복한 미소를 지었다.

더불어 김준호는 “요즘 피부 관리도 받는다. 젊어져야 한다. 이빨도 많이 닦고 있다”며 “아침에 지민이가 동해에 간다고 해서 배달 어플로 밥 시켜줬다”라는 TMI 고백으로 멤버들의 원성을 샀다. 나아가 “‘돌싱포맨’과 사랑 중 하나를 택하라”는 강요에 과감하게 김지민을 선택하며 ‘찐 사랑’을 과시했다. '돌싱포맨'에서 나가라는 말에 "결혼자금도 마련하겠다"고 말해 형들을 웃게 하기도.

하지만 김준호는 김지민과 함께 개그 코너를 했던 허경환이 등장하자 ‘구 썸남’에 대한 경계의 날을 세웠다. ‘돌싱포맨’ 멤버들과 허경환이 자신을 놀리는데 진심을 다했지만, 김준호는 “내 마지막 사랑”이라며 김범수의 ‘끝사랑’을 열창, 개그맨 커플 중 17호가 될 것을 다짐하며 진정한 사랑꾼에 등극했다.

이처럼 김준호는 아이돌 그룹 위너와 즐거운 시간을 보내며 환상적인 입담을 과시, 요즘 세대의 동생들과 어울리는 모습으로 예능감을 뽐냈다. 또한 김지민과 열애 사실을 공개한 후 핑크빛 사랑에 빠진 행복한 모습을 가감 없이 드러냈다.

김준호의 활약은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되는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