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방탄소년단의 반가운 귀국, 새벽에도 챙기는 아미 사랑


미국 라스베이거스를 삼킨 그룹 방탄소년단이 한국으로 돌아왔다.
오늘(19일) 새벽 RM을 제외한 방탄소년단 멤버들이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뷔, 진, 지민, 제이홉, 정국, 슈가는 긴 비행을 마치고 입국장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른 시간부터 방탄소년단을 기다리고 있던 팬들은 입국장 문이 열리자마자 환호했다.
멤버들은 편한 차람으로 등장했다. 피곤한 기색이 역력했으나 팬들을 위해 손을 흔들고 90도로 인사했다.
[종합] 방탄소년단의 반가운 귀국, 새벽에도 챙기는 아미 사랑
[종합] 방탄소년단의 반가운 귀국, 새벽에도 챙기는 아미 사랑
방탄소년단은 지난 3일(현지시간) '제64회 그래미 어워드' 참석했다가 연이어 'BTS PERMISSION TO DANCE ON STAGE - LAS VEGAS' 콘서트를 개최했다.
방타소년단은 4월 8~9일, 15~16일 라스베이거스 얼리전트 스타디움에서 'BTS PERMISSION TO DANCE ON STAGE - LAS VEGAS' 콘서트를 열고 팬들을 만났다.
방탄소년단은 4일에 걸쳐 개최된 대면 콘서트를 통해 공연장에서만 약 20만 명의 아미(ARMY)를 만났고, 온라인 스트리밍으로도 생중계된 마지막 날 공연은 182개 국가/지역에서 약 40만 2000명이 시청했다.

또한 이번 'BTS PERMISSION TO DANCE ON STAGE - LAS VEGAS'에서는 MGM 그랜드 가든 아레나(Grand Garden Arena)에 설치된 대형 스크린을 통해 실시간 생중계로 공연을 시청할 수 있는 이벤트 '라이브 플레이(LIVE PLAY)'도 병행됐는데, 1~4회 공연의 총 관객수는 약 2만 2000명으로 집계됐다.
얼리전트 스타디움에 따르면, 4회에 걸쳐 단독 공연을 펼치고 4회 공연을 통해 20만여 명을 동원한 뮤지션은 개장 이래 방탄소년단이 유일하다.
[종합] 방탄소년단의 반가운 귀국, 새벽에도 챙기는 아미 사랑
지난해 10월 온라인 콘서트로 시작된 투어 시리즈 'BTS PERMISSION TO DANCE ON STAGE'는 로스앤젤레스, 서울에 이어 이번 라스베이거스까지 총 12회 펼쳐졌다. 대면 공연을 비롯해 온라인 라이브 스트리밍, 라이브 뷰잉, 라이브 플레이 등 다양한 방식으로 'BTS PERMISSION TO DANCE ON STAGE' 콘서트를 관람한 누적 관객수는 약 400만 명을 넘어섰다.
방탄소년단의 소속사인 하이브는 라스베이거스를 'BTS CITY'로 만들었다. 얼리전트 스타디움(Allegiant Stadium)을 시작으로 약 5km에 걸쳐 라스베이거스 중심부인 스트립 지역 인근에 콘서트 관람, 쇼핑, 엔터테인먼트, 식음료(F&B)와 숙박 등의 경험 요소를 도시 곳곳에 마련해 팬들이 방탄소년단을 오감으로 만족할 수 있도록 만들어 글로벌 팬들의 환호를 이끌어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