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블리츠웨이스튜디오)
(사진=블리츠웨이스튜디오)


‘너에게 가는 속도 493km’에 배우 조한철, 조수향이 출격, 연기 내공과 매력으로 중무장해 극을 풍성케 만드는 활약을 선사할 것을 예고한다.

KBS 2TV 새 드라마 ‘너에게 가는 속도 493km’는 싱그러운 스물다섯, 운동이 전부인 박태양(박주현 분) 선수와 운동이 직업인 박태준(채종협 분) 선수가 배드민턴 실업팀에서 벌이는 뜨거운 스포츠 로맨스 드라마. 안방극장에 오랜만에 찾아오는 스포츠 드라마로, 반짝반짝 빛나는 청춘들의 뜨거운 열정을 담아낼 것으로 주목받고 있는 가운데, 배우 조한철, 조수향이 캐릭터의 매력을 한껏 증폭시키며 극을 더욱더 풍성하게 장식할 것을 예고해 기대를 모은다.
먼저 폭넓은 장르를 넘나드는 배우 조한철은 실업팀 유니스의 감독이자 이유민(서지혜 분)의 아빠 ‘이태상’ 역을 맡아 어김없이 능수능란한 연기 기술을 발휘한다. 조한철이 연기하는 이태상은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출신으로, 후배 양성에 힘쓰기 위해 지도자로 전향 후 처음에는 호랑이 감독으로 불리었으나, 점점 현실과 타협하게 된 인물이다.

스크린과 안방극장을 넘나들며 작품에 깊이와 재미를 더해온 조한철은 이번 ‘너에게 가는 속도 493km’에서도 전작 ‘빈센조’, ‘갯마을 차차차’, ‘지리산’을 잇는 연기 대가의 내공을 보여줄 것을 예고했다. 적재적소에 등장해 극의 무게중심을 잡아줄 뿐만 아니라 능청스러운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뇌리에 깊은 인상을 남길 조한철에 호기심이 더해지고 있다. ‘흥행작 속에는 조한철이 있다’는 수식답게, 이번 ‘너에게 가는 속도 493km’를 통해 또 한 번의 흥행작이 탄생하게 될지 또 한 번 이목이 집중된다.

이어 어떤 캐릭터든 자신만의 개성으로 재탄생시키는 배우 조수향은 아시안게임 배드민턴 금메달리스트 출신인 전직 국가대표이자 실업팀 유니스 소속 선수 이영심으로 분해 색다른 연기 변신을 꾀한다. 딸에게 자랑스러운 엄마가 되겠다는 다짐으로 ‘국내대회 전관왕’ 타이틀을 쟁취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과정을 차곡차곡 그려내며 강렬한 인상을 남길 예정이다.

까칠하지만 미워할 수 없는 ‘돌직구’ 이영심 캐릭터를 세밀하게 묘사, 한번 보면 잊을 수 없는 유일무이한 매력을 선보일 것을 예고한 조수향. 폭넓은 감정 연기로 매 장면 집중도를 배가하는 것이 바로 조수향이 가진 힘이기에 그가 보여줄 이영심의 모습에 기대감이 더해지고 있다. 뿐만 아니라 엄마로서의 강건한 의지, 유니스 선수들과의 자연스러운 팀워크 호흡 등 반전 인간미를 생생하게 선보이며 브라운관을 사로잡을 조수향에 많은 이들의 기대감을 드높이고 있다.

이렇듯 연기 내공과 매력을 가감 없이 선보이며 ‘너에게 가는 속도 493km’ 속 재미뿐만 아니라 묵직한 감동을 극 속에 녹여낼 조한철과 조수향의 활약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조한철과 조수향이 출연하는 ‘너에게 가는 속도 493km’는 오는 20일 오후 9시50분 첫 방송된다.


차혜영 텐아시아 기자 kay3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