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사진=MBC)


‘비밀의 집’ 윤복인이 이승연의 감시에서 탈출했다.

지난 18일(월)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비밀의 집’ 6회에서는 사라진 엄마 안경선(윤복인 분)을 봤다는 제보를 받고 그 현장으로 달려갔지만 엄마의 흔적을 찾지 못하고 힘들어하는 우지환(서하준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반면, 함숙진(이승연 분)은 자신의 감시 하에 요양병원에 데리고 있었던 안경선이 사라졌다는 소식을 접하게 되면서 불안감에 떨었다. 과연, 안경선을 누가 먼저 찾게 될 것인지 관심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회를 거듭할수록 더욱 흥미진진해지는 ‘비밀의 집’의 스피디한 전개에 시청률 또한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5.8%를 기록(닐슨코리아 전국 가구 기준)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 시청자들의 뜨거운 반응을 다시 한 번 입증한 것.

특히 지난 방송에서는 안경선이 사라진 후 불안감에 휩싸인 함숙진의 빌런 본능이 섬뜩함을 유발했다. 그 어디에서도 안경선의 흔적을 찾지 못하자 “살려 두는 게 아니었어”라며 혼잣말하는 장면에서는 어떻게 해서든 비밀을 감추려고만 하는 그 추악한 민낯이 오롯이 드러나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그에 반해 9년 만에 엄마를 봤다는 제보를 받고 한 걸음에 그 현장으로 달려갔지만, 결국 엄마를 만나지 못하고 마음이 무너지듯 좌절하는 우지환은 안쓰러움을 유발하기에 충분했다.

이 가운데 남태형(정헌 분)은 모범 법조인 표창장을 받으면서 승승장구를 이어가게 되었다. 그 덕분에 정계 입문을 코 앞에 두게 된 남태형에게 당 대표(정한용 분)은 공천에 앞서 조금의 잡음도 있어서는 안된다며 학교 폭력이나 여자 문제가 있는지 질문을 던졌고, 남태형은 잠시 당황한 듯 했지만 이내 내색하지 않고 당당하게 없다고 답했다. 그 소식을 접한 함숙진은 “탈탈 털어도 먼지 한 톨 안 나올 거야”라며 아들 남태형이 국회의원 배지 달 때까지 자신이 할 수 있는 것을 모조리 다 하겠다는 의지를 보여 그녀의 악행이 어디까지 이어지게 될 것인지 앞으로의 전개를 더욱 궁금하게 했다.

그런가 하면 사라진 안경선의 행방이 드디어 드러나면서 긴장감을 높였다. 치매 환자인 안경선은 어느 백반 집에서 일을 하고 있었던 것. 일을 하고 있는 도중 안경선은 치매 현상이 발현되면서 손님의 식사를 뺏어 먹어 소란이 발생했고, 때마침 식당을 찾은 경찰들이 이 광경을 목격하게 되었다. 안경선은 경찰들에게 “집에 가게 해주세요”라고 부탁했고, 그 사이 우지환 역시 경찰서들을 돌아다니며 관련된 사고 소식이 들어 왔는지 확인을 하고 있었다. 결국 경찰들과 함께 경찰서에 오게 된 안경선은 집을 찾아주겠다는 경찰의 말에 “우리 아들한테 보내주세요”라고 말했고, 이 장면이 엔딩을 장식하며 이들 모자가 드디어 재회를 하게 되는 것인지, 앞으로의 전개를 향한 궁금증을 고조시켰다.
한편 ‘비밀의 집’ 7회는 19일 오후 7시 5분에 방송된다.

이준현 텐아시아 기자 wtcloud8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