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미우새' 방송 화면.
사진=SBS '미우새' 방송 화면.


김준호가 김지민의 애칭이 ‘조랑이’라며, 열애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SBS 예능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탁재훈, 이상민, 김종국 에게 여자친구가 생겼다고 고백하는 김준호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김준호는 "오늘 드릴 말씀이 있다"며 "여자친구가 생겼다"고 밝혔다. 이에 탁재훈은 욕을했고, 김종국은 "만우절은 어제"라며 믿지 않았다. 이상민 역시 "상상연애 하는거냐"고 비웃었다.

세 사람의 예상치 못한 반응에 김준호는 “여자친구가 날 좋아한다. 다들 아는 사람”이라며 김지민 이름을 언급했다. 이어 김준호는 "최근에 내가 정식으로 사귀자고 했다. 내가 최근 한 1~2년 동안 일방적으로 좋아했다"며 "여러분도 연애하세요"라고 허세를 부렸다.

김종국이 "안검하수도 지민이 때문에 한 거냐"라고 묻자 김준호는 "뱃살도 빼고 좀 젊어져야겠더라"라고 말했다. "지민이가 너를 왜 좋아하는 거야"라는 탁재훈의 질문에는 "인생을 끝까지 함께 할 코드가 맞다"라고 밝혔다.

김준호의 휴대폰에 저장된 김지민의 이름은 '조랑이'였다. 김준호는 “좋아하고 사랑하는 이라는 뜻”이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인형탈을 쓰고 김지민과 뽀뽀하는 사진도 보여줬지만, 멤버들은 여전히 믿지 못했다.
사진=SBS '미우새' 방송 화면.
사진=SBS '미우새' 방송 화면.
결국 멤버들은 김지민에게 전화를 걸었으나 받지 않았고, 대신 김지민의 절친인 박나래와 연결이 닿았다. 박나래는 “나 지민이랑 사귀지?”라는 김준호의 말에 "안 사귄다"라고 장난을 치다 이내 "준호 선배가 지민 언니 앞에서 무릎 꿇는 걸 봤고, 진실 된 눈물을 봤다"라고 말했다.

이에 탁재훈이 "무릎을 꿇고 울었냐"고 묻자 김준호는 “술을 마시고 '사랑한다. 사귀자'고 했더니 '응'이라더라. 갑자기 눈물이 났다. 무릎 꿇고 고마워서 울었다"며 "거기서 딱 내 머리를 안아줬다. 엄마 품에 있던 느낌이었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김준호는 김지민에 대해 "예전에는 선배로서 좋아했는데 지금은 남자로서 좋아한다. 불같은 사랑을 하고 있다"고 했다. 이후 김지민에게 전화가 걸려 왔고, 열애가 사실이냐는 질문에 김지민은 "둘 다 외로웠나 보다. 왜 안 믿냐. 축하해달라. 내가 구제해줬다"라며 인정했다. 이에 김준호는 "조랑아 이따 연락할게"라며 전화를 끊어 달달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