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써클하우스'(사진=방송 화면 캡처)
'써클하우스'(사진=방송 화면 캡처)


'써클하우스' 한가인이 남편 연정훈의 다정함을 언급했다.


14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써클하우스'에서는 육아를 주제로 한가인이 '캥거루맘'의 고충을 설명했다.


이날 한가인은 "제 삶의 95%는 아이들 위주다"라며 "뭐든지 육아가 우선이다. 10년 정도아이를 안 갖다가 갖기로 결심하면서 임신에 성공했다. 임신 테스트기에 두 줄이 뜨고 부모가 될 생각에 설렜는데 9주에 아이가 심장이 안 뛰어서 유산하게 됐다"라고 아픈 과거를 고백했다.


한편 대한민국 아빠들이 아이들과 놀아주는 시간이 평균 6분이라는 말에 한가인은 "연정훈씨는 하루 6시간도 놀아준다"라며 "시간이 날 때면 아이들과 잘 보낸다"라고 덧붙였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