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남규→안진휘, 1차 오디션 통과
‘어쩌다벤져스’와 8대 8 축구 경기
사진=JTBC '뭉쳐야 찬다2' 제공
사진=JTBC '뭉쳐야 찬다2' 제공


‘어쩌다벤져스’에 합류할 최종 합격자가 드디어 결정된다.

17일 오후 7시 40분 방송되는 JTBC ‘뭉쳐야 찬다 2’에서는 ‘어쩌다벤져스’ 합격을 향한 마지막 관문인 2차 오디션이 진행된다.

지난주 전국 제패를 위한 전력 보강에 나선 ‘어쩌다벤져스’는 축구 오디션 ‘슛 어게인2’를 개최, 막강한 실력의 지원자 중 총 7인을 1차 오디션 합격자로 지명했다. 루지 임남규, 라크로스 류은규, 노르딕 복합 박제언, 가라테 이지환, 쇼트트랙 이정수, 세팍타크로 정원덕, 아이스하키 안진휘가 첫 번째 관문을 통과한 것.

이번에는 스튜디오를 벗어나 필드로 진출해 1차 오디션 합격자 7인의 체력 검증부터 실전 경기력까지 보다 면밀하게 평가한다. 이날 합격자 7인은 한 팀을 이뤄 ‘어쩌다벤져스’와 8대 8 축구 경기를 치른다.

앞서 1차 오디션에서 출중한 실력은 물론 예사롭지 않은 축구 감각까지 뽐낸 합격자들은 진정한 실력 평가가 이뤄질 실전 경기 테스트에서 가진 실력을 대방출, 위협적인 기세로 ‘어쩌다벤져스’를 긴장케 한다.

유력한 합격 후보로 꼽혔던 루지 임남규는 축구 선수 출신이라는 타이틀에 걸맞은 기량으로 필드를 종횡무진으로 움직이다. 라크로스 류은규도 기습 태클에도 당황하지 않는 순발력을 보여주며 독보적인 존재감을 발휘한다고.

특히, 모태범, 박태환의 ‘태태 라인’을 위협하는 임남규와 류은규의 활약에 현장에 모든 이들이 빠져들었다는 후문이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