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JTBC '나의 해방일지' 방송 캡처
사진=JTBC '나의 해방일지' 방송 캡처


'나의 해방일지' 김지원, 이민기, 이엘이 장거리 통근, 인간관계에 회의감을 느꼈다.

지난 9일 JTBC 토일드라마 '나의 해방일지'가 첫 방송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서울에서 한참 떨어진 경기도의 산포마을에서 서울로 출퇴근하는 염씨 삼남매의 일상이 그려졌다.

염미정(김지원 분)은 어디서나 아웃사이더로 모든 인간관계가 불편했다. 사내 동호회도 들지 않았고 회식자리도 어색하기만 했다. 염창희(이민기 분)는 여자친구에게 문자로 이별 통보를 받고 격분했다. 염창희는 '대면 이별'을 원한다며 기어코 여자친구를 만났다. 하지만 여자친구는 "넌 견딜 수 없이 촌스럽다. 끔찍하게 촌스럽다"며 염창희의 가슴에 비수를 꽂았다. 염기정(이엘 분)은 오랜만에 나간 소개팅에서 소개팅 상대로 싱글 대디가 나온 것이 불만이었다. 친구들과 저녁 자리에서 만난 염기정은 "애딸린 홀아비가 웬말이냐"며 격분했다.

그런데 옆 자리에서 싱글대디 조태훈(이기우 분)이 생일을 맞은 딸과 식사를 하고 있었다. 뒤늦게 이를 눈치 챈 염기정 일행은 눈치를 봤다. 이 자리에는 회식자리에서 일찍 일어난 염미정도 있었는데, 알고 보니 조태훈은 염미정과 안면 있는 회사 동료였다. 조태훈은 "내가 비록 이혼했지만 내 인생에서 제일 잘한 게 결혼이다. 어디 가서 이렇게 사랑스러운 아이를 만나겠냐"고 말했다.
사진=JTBC '나의 해방일지' 방송 캡처
사진=JTBC '나의 해방일지' 방송 캡처
삼남매를 먼 거리에 있는 집에 돌아가기 위해 강남역에 모여 택시를 탔다. 장거리 통근의 비애였다. 염창희는 아버지 염제호(천호진 분)에게 서울에 살지 못하면 차라도 있어야 한다는 이유를 대며 "도와달라는 거 아니고 허락만 해주시면 된다"고 애원했다. 하지만 염제호는 "주제도 안 되는데 차 사서 신용불량자 내가 구제해준 게 언제냐"며 단호했다. 염창희는 "나는 차도 없고 경기도민이다. 어떻게 연애를 하고 결혼을 하냐. 모든 역사는 차안에서 이뤄지는데 어디서 키스를 하냐"며 발끈했다.

염기정은 동생들, 동네 친구들과 모인 자리에서 "난 조선시대가 맞았다. 오늘부터 이 사람이 네 짝이라고 하면 네 열렬히 사랑하겠다고 하고 잘 살았을 것 같다. 사람을 고르고 선택하는 이 시대가 버겁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아무나 사랑할 거다"고 외쳤다. 언니의 말을 듣던 염미정의 눈에 동네 사람 구씨(손석구 분)가 들어왔다.

염미정에게는 또 다른 고민이 있었다. 은행으로부터 대출금을 상환하라는 독촉 연락을 받고 있었던 것. 그러나 돈을 빌려간 사람은 감감무소식이었다. 식구들에게 독촉장을 숨겨야 했던 염미정은 옆집 사는 남자 구씨에게 도움을 청했다. 염미정은 불쑥 구씨를 찾아가 "집에서 받으면 안 되는 우편물이 있다. 우편물 좀 받아줄 수 있겠느냐"고 부탁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