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사진=MBC)


배우 고은아가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월 30만 원으로 살아가는 ‘궁상 언니’ 모멘트를 공개한다. 특히 고은아는 강제 ‘집순이’ 생활을 하게 된 사연부터 스튜디오를 초토화시킨 신박한 ‘짠테크’를 전격 공개할 예정이어서 기대를 모은다.


오늘(6일) 방송 예정인 MBC ‘라디오스타’는 박종복, 여에스더, 고은아, 슬리피와 함께하는 ‘구해줘! 머니’ 특집으로 꾸며진다.


고은아는 유튜브 채널 ‘방가네’를 통해 도도하고 새침해 보이던 배우 고은아의 모습과 완벽하게 다른 털털하고 수수한 본캐 방효진의 매력을 공개하고 있다. 또한 동생 미르와 현실 남매 케미를 자랑해 웃음과 공감을 사고 있다.


앞서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본캐 방효진과 부캐 고은아를 넘나드는 활약을 펼쳤던 그는 약 2년 만에 재출격해 ‘짠테크’ 일상을 공개한다.


고은아는 “한 달 지출이 30만 원”이라며 짠순이 면모를 드러내 이목을 끈다. 그러면서 어렸을 때 활동했을 때 실행했던 신박한 ‘짠테크’ 방법을 공개해 스튜디오를 초토화시킨다. 그는 “짠테크 때문에 의도치 않게 집순이가 됐다”고 이야기해 그 내막을 궁금하게 한다.


남다른 ‘짠테크’ 일상을 공개해 현장을 술렁이게 한 고은아는 함께 출연한 ‘염전 래퍼’ 슬리피에게 돈과 관련한 본인만의 철학에 대해 전한다. 이 모습을 지켜보던 4MC는 폭소를 터뜨렸다는 후문. 과연 고은아의 조언은 무슨 내용일지 호기심을 유발한다.


이어 고은아는 짠순이에서 소비 요정 모드로 급변하는 순간이 있다고 털어놓는다. 고은아는 “’이것’ 앞에선 눈이 탁 트이고 지갑이 열린다”라고 귀띔, 그를 돌변하게 하는 것은 무엇일지 본방송을 기다려지게 한다.

그런가 하면 고은아는 동생 미르 덕분에 최근 모발 이식까지 했다며, 그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한다. 고은아는 “버킷리스트 중 하나가 모발이식이었다”라며 10시간에 달하는 생생한 모발이식 후기를 들려줄 예정으로 호기심을 자아낸다.


한편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든 ‘궁상 언니’ 고은아의 신박한 ‘짠테크’ 이야기는 6일 수요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차혜영 텐아시아 기자 kay3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