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 클라쓰'(사진=방송 화면 캡처)
'백종원 클라쓰'(사진=방송 화면 캡처)


맵찔이 백종원이 모세에게 극한 고추냉이 훈련을 시켰다.

4일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백종원 클라쓰’에서는 철원 특산품 고추냉이에 매료된 백종원과 제자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직접 갈은 고추냉이 시식에 당황한 백종원의 모습을 성시경은 놀렸고 자극 받은 백종원은 고추냉이를 잔뜩 갈아 구운 삼겹살과 곁들어 먹는 무모한 시도를 했다. 제자들은 "이거 다 드시려고요? 매울 텐데"라며 걱정했고 백종원은 끝까지 고추냉이와 삼겹살을 우걱우걱 씹어 모두를 놀라게했다.


한편 백종원은 "고기의 기름이 돌도록 계속 씹으면 고추냉이가 섞여서 느끼하지도 않고 맛있다"라며 모세에게 대뜸 고추냉이와 삼겹살 한 쌈을 싸 먹였다. 백종원은 훈련하듯 모세에게 "계속 씹어봐. 고기의 기름이 나오도록 계속 씹으면 섞여서 고소하고 맛있다"라고 권했지만 모세는 눈물을 글썽여 웃음을 자아냈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