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물 다섯 스물 하나'(사진=방송 화면 캡처)
'스물 다섯 스물 하나'(사진=방송 화면 캡처)


'스물다섯 스물하나' 김태리, 남주혁의 첫사랑은 첫사랑으로 끝났다.

3일 오후 방송된 tvN '스물다섯 스물하나' 마지막회에서는 뉴욕 세계 무역센터 특파원으로 발령이 난 백이진(남주혁 분)이 나희도(김태리 분)과 점점 멀어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백이진은 뉴욕 특파원에 합격하게 된 사실을 나희도에게 뒤늦게 알렸다. 이후 2개월 후 나희도에게 연락을 하게 된 백이진은 "특파원 때문에 한국에 정리하러 들어가는 거다. 약속 못 지켜서 미안하다"라고 말했고 나희도는 "백이진, 이제 나한테 그만 미안했으면 좋겠다"라고 지친 듯 말했다.

한편 귀국한 백이진은 공항에서 커플 캐리어가 뒤바뀌었고 나희도에게 말없이 캐리어를 두고 갔다. 백이진에게 점점 지쳐간 나희도는 커플 요금제를 해지하면서 백이진과 만나게 됐고 또 다시 다투게 됐다.

나희도는 "역시 우리에게 이런 사랑은 무리였나 봐. 나의 응원이 더 이상 닿지 않아"라며 "우리 엄마가 아빠 돌아가셨을 때 특보 때문에 못 온다는 사실을 아무도 가르쳐주지 않았고 나 혼자 알게 됐는데 또 다시 그런 거 겪고 싶지 않아. 평생을 기다리고 혼자 있고 그랬는데 나 또 다시 그러기 싫어"라며 이별을 고했다.

백이진은 모진 말을 쏟아내던 나희도에게 "내가 서운하게 했다면 미안한데 난 나대로 죽음의 위기 속에서 죽을 힘을 향해 버텼어. 너의 응원이 닿지 않은 건 그런 감정도 사치라고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야"라고 지쳐있었던 상태를 말하며 나희도가 이해해주길 바랐지만 나희도는 "사랑하긴 했어. 그래서 헤어지는 거야. 우리는 좋을 때만 사랑이야. 힘들 땐 짐이고"라며 냉랭하게 말했다.

한편 백이진은 뉴욕으로 다시 출국하게 됐고 나희도는 "그런 말들로 너를 보낼 수는 없다"라며 백이진을 만나러 달렸고 백이진 역시 나희도를 만나러 캐리어를 놓고 나희도의 집을 향해 달렸다. 우여곡절 끝에 버스 정류장에서 만난 두 사람은 "너무 힘들지 말자"라며 서로 안고 눈물을 흘렸다.

이후 나희도는 샌프란시스코 경기를 끝으로 은퇴를 선언했고 금메달을 따면서 뉴스의 간판 앵커가 된 백이진과 인터뷰를 했다. 나희도는 "앵커님 잘 지내셨어요?"라고 말했고 두 사람의 머릿속에는 주마등처럼 과거가 지나갔다.


백이진이 맡긴 나희도의 다이어리는 오랜 세월이 지나 한 아이의 엄마가 된 나희도의 손에 들어왔고 나희도는 자신의 다이어리 끝에 백이진이 남긴 메시지를 보게 됐다. 나희도는 백이진과 만났던 장소로 향했고 "백이진 너무 오래 기다리게 해서 미안해. 온 마음을 다해 사랑했었다"라며 풋풋하고도 어렸던 첫 사랑의 추억을 마무리 지었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