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청 사람들'(사진=방송 화면 캡처)
'기상청 사람들'(사진=방송 화면 캡처)


'기상청 사람들' 윤박이 이별을 결심한 박민영을 설득했다.

3일 오후 방송된 JTBC 토일 드라마 '기상청 사람들 : 사내연애 잔혹사 편'에서는 한기준(윤박 분)이 진하경(박민영 분)에게 이시우(송강 분)를 잡으라고 충고했다.


이날 한기준은 진하경과 밥을 먹으며 "이시우가 주택 담보 대출을 받으러 갔다고 하는데 그럼 너 오해 받을 만한 정황이다"라며 "남자가 집을 알아보겠다는게 뭐야? 거기다 너랑 만나고 있다는 거 다 알고 있고"라고 사람들이 오해한 정황을 설명했다.


이어 한기준은 "그렇다고 굳이 만나는 사람마다 헤어졌다고 말하고 다닐 필요까지는 없지 않느냐?"라고 말했고 진하경은 "그 얘기는 그만 하고 싶다"라고 말을 잘랐다.


그러자 한기준은 "이시우가 쇼윈도 커플을 하겠다고 한 건 결국 너랑 못 헤어지겠단 뜻 아니었나 싶다. 이시우, 아직도 너 되게 좋아해. 너도 여전히 이시우 좋아죽겠잖아"라고 진하경의 속을 꿰뚫어봤다. 이어 그는 "내가 남자로선 실패했지만 친구로선 실패하고 싶지 않다. 이시우 놓치지마"라고 당부했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