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대표 와이프'(사진=방송 화면 캡처)
'국가대표 와이프'(사진=방송 화면 캡처)


'국가대표 와이프' 조향기가 안석환의 유언장 주인공을 찾아다녔다.


1일 저녁 방송된 KBS1 일일드라마 '국가대표 와이프'에서는 방배수(안석환 분) 유산의 상속자를 찾아 다니는 노원주(조향기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노원주는 방배수의 유산 몰빵 선언에 어이없어했다. 이어 노원주는 방형도(신승환 분)에게 불만을 드러내며 "몰빵이라니. 당신 정말 아니지? 나한테까지 속이는 거 아니지?"라며 닦달했다.


하지만 방형도는 "우리가 이래봤자 아버지 고집을 꺾을 수 없다는 걸 알기 때문이다. 이미 고치겠다고 하셨는데 뭘 어쩌냐"고 덤덤하게 말했다.


이어 노원주는 강석구(신현탁 분)에게 공조를 요청했고 이들은 유산의 상속자가 누구인지 알아보기로 했다. 노원주는 서초희(한다감 분)를 떠보기 위해 "아버님이 재산을 몰빵해주기로 했는데 혹시 알고 있었냐?"라고 물었고 서초희는 "형님 저는 그 사실도 몰랐고 유산에 관심도 없다"라고 딱 잘라 말하며 회의를 핑계로 자리를 떴다.


이에 노원주는 "너 확실 하지? 유산에 관심 없는 거"라고 물었지만 서초희는 재빨리 사라졌고 이어 노원주는 "쟤 또 나 무시하는 거 맞지?"라며 불쾌해했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