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1회 예고 영상 캡처)
(사진=1회 예고 영상 캡처)


‘나의 해방일지’ 이민기, 김지원, 이엘이 ‘노답’ 인생에서 탈주를 꿈꾼다.


오는 9일 첫 방송되는 JTBC 새 토일드라마 ‘나의 해방일지’ 측은 1일 호기심을 자극하는 1회 예고 영상을 공개했다. 지독하게 행복하고 싶은 삼 남매, 염창희(이민기 분), 염미정(김지원 분), 염기정(이엘 분)의 한 마디, 한 마디가 뜨거운 공감을 불러일으킨다.


‘나의 해방일지’는 견딜 수 없이 촌스런 삼 남매의 견딜 수 없이 사랑스러운 행복소생기를 그린다. 한계에 도달한 인생, 대책 없는 극약 처방으로라도 ‘지금’을 벗어나려는 이들의 해방기가 따스한 웃음과 공감을 선사한다. 무엇보다 ‘인생작 메이커’로 통하는 제작진의 만남이 기대를 높인다. 영화 ‘조선명탐정’ 시리즈와 ‘눈이 부시게’ ‘로스쿨’ 등을 연출한 김석윤 감독, ‘나의 아저씨’ ‘또 오해영’ 등을 집필한 박해영 작가가 재회했다. ‘올드미스 다이어리’와 ‘청담동 살아요’를 통해 시너지를 입증한 두 ‘공감술사’의 의기투합에 관심이 쏠린다.


이날 공개된 1차 티저 영상은 “서울에 살았으면, 우리 달랐어?”라는 염미정의 나지막한 물음에서부터 시작된다. 아무도 알지 못하는 조용한 산포시, 그곳에 사는 염씨 삼 남매는 저마다 인생의 구렁에 고여있는 듯하다. 여자친구와 먼 거리를 오가며 연애를 하던 염창희, 사는 게 힘든 염기정, 대출금 독촉장을 받은 염미정까지. 이유는 달라도 갑갑한 인생은 매한가지다. 결국 삼 남매는 터져버리고 만다. 소리를 치고 눈물을 쏟아봐도 현실은 변하지 않지만, 염기정은 “아무나 사랑할 거야”라며 ‘해방’을 꿈꾼다. 그리고 염미정의 눈에는 미스터리한 남자 구씨(손석구 분)가 들어온다. 이윽고 이어지는 염미정의 “언젠가는 만나게 될 당신. 당신, 누구일까요?”라는 말은 이들이 써 내려갈 해방일지를 더욱 궁금하게 한다.


‘나의 해방일지’는 평범해서 더 공감되는 인물들의 이야기를 풀어간다. 촌스럽기도 하지만, 더없이 솔직한 이들의 이야기는 웃음과 공감, 따뜻한 위로를 선물한다. 이민기는 꿈도, 욕망도, 속도 없는 둘째 염창희로 분해 현실감 넘치는 연기를 선보인다. 김지원은 무채색 인생에서 해방을 꿈꾸는 막내 염미정으로 변신해 감성 짙은 연기를 예고하고, 자신만의 색깔이 분명한 배우 손석구는 미스터리 외지인 구씨를 맡았다. 이엘은 사랑을 절실하게 원하는 첫째 염기정으로 분해 활약한다. 현실적이면서도 각자의 개성이 뚜렷한 캐릭터들을 통해 시청자들의 마음을 두드릴 네 배우의 시너지가 기다려진다.


한편 ‘나의 해방일지’는 오는 9일(토) 밤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차혜영 텐아시아 기자 kay3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