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퀸덤2'(사진=방송 화면 캡처)
'퀸덤2'(사진=방송 화면 캡처)


효린이 입틀막 무대를 선보였다.

31일 방송된 Mnet ‘퀸덤2’에서는 브레이브걸스, 비비지, 우주소녀, 이달의 소녀, 케플러, 효린이 왕좌에 오르기 위한 뜨거운 무대를 선보였다.

이날 브레이브걸스는 "아직도 역주행 얘기를 듣는데 이젠 자리매김하고 싶다"라며 " '롤린'으로 끝나고 싶지 않다"라며 각오를 다졌다.


브레이브걸스의 무대를 보던 우주소녀 설아는 "브레이브걸스 선배님의 귀걸이가 고가의 것이더라. 다시 한 번 나를 체크하게 됐다"라고 농담을 던지면서도 "확실히 들어오니까 승부욕이 생긴다"라고 승부욕을 다졌다.


이후 1차 경연 주제로 '대표곡 대결'이 진행됐고 첫 무대는 비비지가 '밤'과 '시간을 달려서'로 청량한 무대를 선사했다. 이후 비비지는 "여자 친구의 노래로 다시 무대를 할 수 있을까 생각했는데 비비지로 그 노래를 보여드려서 의미가 크다"라며 벅차했다.


한편 두 번째 무대는 효린이 등장했다. 씨스타 완전체의 무대가 아니었기에 혼자 모든 파트를 소화해야 하는 부담감이 있었지만 효린은 ‘Touch my body’로 여름을 닮은 에너지 가득한 무대로 객석을 사로잡았다.

무대를 지켜보던 후배들은 "와, 진짜 여름을 만들었다" "미쳤다 진짜 어떡하냐" "썸머퀸이다"라고 감탄을 쏟아냈고 효린은 "많은 분들이 내 마음을 읽어주셨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