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번쯤 멈출 수 밖에'(사진=방송 화면 캡처)
'한 번쯤 멈출 수 밖에'(사진=방송 화면 캡처)


문소리가 만삭 영화 촬영 투혼 경험을 밝혔다.

31일 방송된 KBS2TV '한 번쯤 멈출 수밖에'에서는 문소리가 이선희, 이금희와 함께 부안으로 여행을 떠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문소리는 "예전에 만사길 때 영화를 촬영하게 됐는데 출산 2주 전이었다"라며 2011년에 홍상수 감독이 이자벨 위페르와 영화를 찍는다는 소식에 흔쾌히 응했던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이어 문소리는 "남편이 걱정을 했지만 일단 찍고 오겠다 하고 일주일이면 다 찍는다고 했었다"라고 회상했다. 이어 그는 "동네 할머니들이 '아기 나오겠다'라고 걱정했었다"라고 덧붙였다.


이후 이금희가 "어떻게 됐냐"라고 질문을 던졌고 문소리는 "출산 예정일 2주 뒤에 나왔다"라고 덤덤히 밝혔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