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 사장2'(사진=방송 화면 캡처)
'어쩌다 사장2'(사진=방송 화면 캡처)


'어쩌다 사장2' 홍현희의 텐션에 임주환이 당황했다.

31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어쩌다 사장2'에서는 새로운 아르바이트생으로 홍현희, 이은형이 합류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홍현희, 이은형은 사장즈 조인성, 차태현, 알바즈 이광수, 임주환을 보며 팬미팅을 하는 듯 괴성을 질러 웃음을 자아냈다.


홍현희는 우동 주문을 맡아 준비하는 임주환 대신 "뭐 좀 도와드릴까요?"라고 물었고 파를 썰기로 했다. 임주환은 "이렇게 썰어서 그냥 통에 담으시면 된다"라고 부탁했고 홍현희는 파썰기에 나섰다.


하지만 파는 썰리기보다 짓이기는 수준에 매운향까지 품어 홍현희는 "너무 맵다. 나 여기 괜히 온 것 같다"라고 말해 임주환을 당황하게 했다. 이어 홍현희는 파를 입에 물면 덜 맵다는 팁 그대로 파를 입에 물고 파를 썰면서 파로 풀피리까지 불어 임주환을 당황하게 했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