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원 "도전! 골든벨 MC, 내 전성기"
"혼처 소개 전화 많이 와"
사진=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 제공
사진=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 제공


‘대한외국인’ 아나운서 김지원이 훈남 남편에 대한 이야기를 털어놓는다.

30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는 프리 선언하며 새로운 인생에 도전한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들이 출격한다. 이날 황수경, 박찬민, 김지원이 퀴즈 대결을 펼친다. 부팀장으로는 기상 캐스터 출신 방송인 조수연이 출연할 예정이다.

김지원은 2012년 KBS 39기 공채 아나운서로 입사, 2021년 KBS를 퇴사하고 한의대에 도전해 화제를 모았다. 이후 한의대 도전을 포기한 김지원은 방송 진행자 엔터테인먼트와 아나운서 아카데미 CEO로 변신해 다시 한번 관심을 모았다.

이날 방송에서 MC 김용만은 김지원에게 “‘도전! 골든벨’ MC였는데 그때 인기가 많았냐”라고 묻는다. 이에 김지원은 “그때가 인생의 전성기가 아니었나 싶은 정도다. 방송이 끝나면 혼처 소개 전화가 많이 왔다”라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만든다. 이어 김지원은 “당시 지금의 남편을 만나고 있어서 거절했었다”라고 솔직한 답변을 전한다.

이어 김지원은 “저는 하나도 후회가 없는 게 남편이 제 스타일로 잘생겼다”라며 깨알 남편 자랑을 이어간다. 이에 김용만이 “누구를 닮았나”라고 묻자 김지원은 ‘현빈’이라고 답하며 남편의 정체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킬 예정이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