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주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캡처
미주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캡처


미주가 수많은 악플 사이에 있는 엄마의 댓글 때문에 울었다고 밝혔다.

지난 27일 방송된 SBS 예능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그룹 러블리즈 출신 미주가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모벤져스는 미주를 보고 "요즘 한참 많이 나오시길래 궁금했다"며 반가움을 표했다. 미주는 "예쁨 받으려고 나왔다"고 화답했다. MC 신동엽은 미주를 "예능 대세 중의 대세"라고 소개했다. 모벤져스는 "궁금했다"며 웃었다. 서장훈은 "동엽이 형이 미주는 우리 쪽 후배라고 인정했다는데, 우리 쪽 후배가 개그맨 후배 이야기하는 거냐"고 물었다. 신동엽은 과거 같이 한 방송을 언급하며 "독보적인 캐릭터"라고 답했다.

서장훈은 "처음에는 그런 느낌이 있는 줄 전혀 몰랐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미주는 "그때까지만 해도 회사에서 '너는 입을 열면 안 된다', '너는 절대 말하면 안 된다'고 했다. 가만히 있으면 차가워 보이는데 입을 여는 순간 깨니까 회사에서는 눌렀던 거다"라고 밝혔다.
미주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캡처
미주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캡처
이어 "저희가 나온 방송을 봤는데 너무 답답하더라. 나는 저 모습이 아닌데 저렇게 하니까 후회가 되더라. 다음에 스케줄이 잡히면 나를 보여주겠다고 하고 갔다. 많은 분이 좋아해 주셔서 미친 여인처럼 놀아야겠다 싶었다. 많은 분이 좋아해 주시더라. 그때부터 저를 놨다"고 설명했다.

신동엽은 "연예인으로서 최대한 잡음 안 일으키고, 스캔들 자제하고 쭉 준비를 잘 하지 않았나. 지금까지도 관리를 잘하고 있는 거 같아요?"라고 물었다. 미주는 경계하더니 "어떤 관리를 말씀하시는 거죠? (스캔들)안 걸렸잖아요"라고 답하며 웃었다. 이어 "지금은 약간 내려놨다. 저는 올인하는 스타일이다. 옛날 옛적에 (남자친구가) 돈이 없었는데 그때 전기장판, 패딩, 신발을 선물해줬다. 부모한테까지 선물해줬다"고 덧붙였다.

미주는 헤어진 이유에 대해 "그 친구가 잠이 되게 많았다. 약속 시간이 다 되어가는데 안 나오더라. 3시간을 기다리다가 집에 가서 문을 두드렸는데 자다가 일어나서 나오더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나쁜 X. 후회할 거예요"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신동엽은 "그 친구 데뷔했어요?"라고 기습 질문했다. 미주는 "사회생활을 한다. 여기 위험하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또한 미주는 "저는 요리를 한다. 한식 위주로 한다. 된장찌개 잘한다. 제육볶음 잘한다. 닭볶음탕은 해 본 적 있는데 너무 매웠다. 제가 자취하고 자가격리를 시작했다. 그때부터 계속해 먹기 시작했다. 그런데 맛있다. 밥도 잘한다"고 자랑했다. 서장훈은 "어머니께서 '우리 미주 요리 못 한다'고 폭로하신 적 있는데"라고 말했다. 미주는 "그게 아마 자가 격리 전일 것"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미주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캡처
미주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캡처
미주는 친언니와 두 살 차이라고. 그는 "어렸을 때는 치고받고 싸웠다. 거의 맞고 자랐다. 크고 나서 따로 떨어져 지내다 보니까 대화도 많이 하고 친하다. 가족밖에 없더라. 현실 오빠를 가지는 게 로망이다"라고 설명했다. 서장훈은 "'미운 우리 새끼' 아들 중에 가장 오빠로 삼고 싶은 사람 한 명을 꼽아보자"고 말했다.

미주는 "전화 인터뷰할 때는 바로 나왔다. 제 로망이 뭐냐면 남자친구가 생기면 저를 보호해주려고 하고 '너 통금 있어'라며 지켜주는 오빠였다. 김종국 선배님이 내 오빠였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이렇게 딱 보니까 곽시양 오빠"라고 했다.

서장훈은 "본인의 악플에 달린 댓글 때문에 눈물을 흘렸다고요?"라고 물었다. 미주는 "악플이 있었는데 그중에 한 문장이 있더라"며 눈물을 흘렸다. 미주는 눈물을 닦은 뒤 "엄청 많은 악플 중에 '미주 예쁘다'고 쓰여있더라. 그런데 아이디를 봤더니 저희 엄마 스펠링이 있더라. 엄마 아이디로 '미주 예쁘다'고 달려있는데 그 한 문장이 그거였다. 그거 보니 너무 울었다"고 말했다.

미주는 가장 속 썩였을 때가 언제였냐는 물음에 "일단 아플 때 제일 속 썩일 때고 갑자기 반항할 때. 엄마랑 나흘 동안 말을 안 한 적이 있다. 제가 고집이 되게 세다. 지금 생각하면 왜 그럴까 싶은데 싸우면 또 그럴 것 같다"고 덧붙였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