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캡처)
(사진=방송캡처)


유재석, 하하, 양세찬이 B형 남자는 인기 없다는 편견에 울컥했다.

27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런닝맨'에서는 비투비 없는 비투비 특집이 그려졌다.

이날 유재석은 "우리 팀 내 B형이 많다"고 말하며 유재석, 하하, 양세찬 세 명이 B형이라고 밝혔다.

이때 지석진은 "B형이 원래 여자분들한테 인기가 없다"고 도발하며 유재석, 하하, 양세찬을 울컥하게 만들었다.

이에 김종국은 "20대 때 여성들이 좋아한다. 그러다 점잖은 남자를 좋아하게 된다"고 했고, 유재석은 "근데 그거 아시냐. 우리끼리 이러는게 의미가 없는 게. 혈액형 안 가린다. 혈액형이 문제가 아니다. 혈액형보다 얼굴이 최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하하는 양세찬을 바라보며 "아 왜 하필이면 둘 다 B형이냐 짜증 나게"라고 했고 양세찬은 "(하하)형도 오늘 이상해 머리 때문에"라고 맞받아 쳤다.

또 유재석은 "혈액형별 특징에 근거는 없지만 간혹 공감되는 건 있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차혜영 텐아시아 기자 kay3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