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정우 PD "커플 예능 접목…다른 음악 예능과 다르다"
이용진 "심리 원래 좋아해…큰 프로그램 MC는 도전"
홍현희 "쫄깃→긴장, 예측 불허 프로그램"
엠넷 마이 보이프렌드 이즈 베러 / 사진=엠넷 제공
엠넷 마이 보이프렌드 이즈 베러 / 사진=엠넷 제공


‘마이 보이프렌드 이즈 베러(MY BOYFRIEND IS BETTER)’가 베일을 벗었다.

25일 오전 10시 30분 엠넷 ‘마이 보이프렌드 이즈 베러’는 온라인 제작발표회를 진행했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원정우 PD, 김세민 PD, MC 이용진, 여심 판정단 홍현희, 아이키, 가비, 시미즈가 참석했다.

'마이 보이프렌드 이즈 베러'는 다섯 커플이 출연, 남자친구들 간의 노래 대결이 펼쳐지는 프로그램이다. 여자친구들은 생존할 것 같은 남자친구에게 커플 머니를 투자하고 우승 커플에게는 남은 커플 머니를 받는다.

우승자뿐 아니라 중간에 탈락하더라도 여자친구의 투자 실력에 따라 커플은 상금을 얻어갈 수 있다. 남자친구의 노래 실력뿐만 아니라 여자친구의 투자 실력도 중요하다.
원정우 김세민 PD / 사진=엠넷 제공
원정우 김세민 PD / 사진=엠넷 제공
이날 연출을 맡은 원정우 PD는 “다른 음악 예능프로그램을 만들고 싶었다. 그러다 커플들과 같이 할 수 있는 게 없을까 생각해봤다”고 말했다.

이어 김세민 PD 역시 “커플을 만들어 주는 프로그램은 있는데 실제 커플들이 나오는 프로그램은 없었다. 커플들의 미묘한 감정을 게임으로 풀어내면 재밌을 것 같다고 생각했다”며 연출 배경을 밝혔다.

출연 커플들의 섭외 배경에 대해 김세민 PD는 “프로그램 시작 2달 전부터 공지했다. 첫 회 보시면 알겠지만, 남자친구가 보고 싶어 경기도에서 울산으로 이사 간다거나, 현재의 남자친구를 위해 환승 연애를 하는 등 다양한 분이 계신다”고 설명했다.
이용진 / 사진=엠넷 제공
이용진 / 사진=엠넷 제공
개그맨 이용진은 프로그램의 MC를 맡았다. 그는 “원래 심리라는 주제를 좋아한다. 잘 할 수 있겠다고 생각했고 큰 프로그램의 MC도 해보고 싶었다”고 이야기했다.

이용진은 프로그램 내 유일한 남성이다. 이에 “걱정을 많이 했다. 음기와 양기 이런 것을 믿는다. 다행히 녹화가 시작되니 이 생각이 없어졌다. 의외로 여성분들과 호흡이 잘 맞더라”라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또 “출연한 여자친구들이 라운드가 진행될 때마다 행동과 판단이 달라진다. 그게 재밌다”고 관전 포인트를 밝혔다.
홍현희 / 사진=엠넷 제공
홍현희 / 사진=엠넷 제공
홍현희는 “임신 이후 첫 프로그램이다. 노래 경연 프로그램이니 태교에 좋지 않을까 생각했다. 제가 또 촉이 좋다. 느낌대로 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라 생각했다”며 출연 이유를 밝혔다.

이어 자신의 심사 기준에 대해 “옛날 스타일을 좋아한다. 호소력 짙은 목소리에 투표하고 또 그런 분들이 탈락하면 아주 아쉽더라”라며 “(프로그램 내) 걸그룹 판정단이 따로 계신다. 사실 그분들의 수가 더 많아서 저희의 투표가 크게 영향을 주진 않더라”라고 솔직하게 답했다.

더불어 “처음에 나오실 땐 끈끈한 믿음과 사랑을 보여주지만, 나중엔 노래 잘하는 사람을 선택한다. 쫄깃쫄깃하고 예상할 수 없어 시청자분들이 재밌게 보실 것”이라며 시청을 독려했다.
아이키 / 사진=엠넷 제공
아이키 / 사진=엠넷 제공
가비 / 사진=엠넷 제공
가비 / 사진=엠넷 제공
훅의 아이키는 출연 이유에 대해 “결혼한 지 10년 차인데, 설레는 요즘 커플의 모습을 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라치카의 가비는 “남자친구에게 투자? 새로웠다. 또 커플들의 알콩달콩한 모습, 실망하는 모습을 보니 재미있었다”고 이야기했다.

아이키는 심사 기준에 대해 “커플들만의 스토리가 다르다. 커플들 간의 스토리와 감정이 투표에 반영이 안 될 수 없더라”고 밝혔고, 가비는 “취향이 굉장히 확고하다. 좋아하는 목소리가 있어서 끌리는 분들께 투표했다”고 언급했다.

가비는 “내가 여자친구로 출연했다면 무조건 남자친구에게 올인할 것이다. 돈이 뭐가 중요한가? 남자친구를 지켜야 한다”고 자신했다.
시미즈 / 사진=엠넷 제공
시미즈 / 사진=엠넷 제공
마지막으로 라치카의 시미즈는 “연애 프로그램을 원래 좋아했다. 요즘 노래를 들을 기회가 없다 보니 귀 호강, 눈 호강을 할 수 있어 좋을 것”이라며 프로그램에 대한 기대감을 밝혔다.

이어 "원래 초현실주의다. 그렇기 때문에 돈을 선택할 것이라 생각했다. 근데 여자친구분들의 모습을 보니 생각이 달라졌다. 출연하게 된다면 남자친구에게 올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마이 보이프렌드 이즈 베러’는 25일 오후 9시 20분 첫 방송 된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