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런닝맨' 방송 화면.
사진=SBS '런닝맨' 방송 화면.


피겨 스케이팅 국가대표 차준환이 배우 송지효가 이상형인 이유를 밝혔다.

지난 13일 방송된 SBS 예능 '런닝맨'에는 차준환과 배우 진지희가 게스트로 등장했다. 두 사람은 2011년 피겨 스케이팅 예능 프로그램에서 선생님과 제자로 인연을 맺어 '뽀시레기 커플'로 큰 인기를 끌었다.

이날 차준환은 평소 '런닝맨' 애청자였다며 "어렸을 때 자주 봤다. 꼭 한 번 나오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유재석은 2018 SBS 연예대상에서 송지효를 이상형으로 꼽았던 일을 언급했다. 차준환은 올해 22살로 송지효와는 20살 차이. 차준환은 “‘런닝맨’에서 반전 매력이 좋다”고 말했다. 이에 김종국은 “송지효한테 엉덩이 한 번 차여봐야 안다”라며 농담했다.

이후 진지희가 등장, 11년 만에 재회한 두 사람은 극존칭을 쓰며 어색함을 숨기지 못해 웃음을 자아냈다. 진지희는 과거 차준환에 대해 "호랑이 선생님이고 '츤데레'였다. 뒤에서는 잘 챙겨주고 앞에서는 정확하게 해주고"라고 회상했다. 서로 연락하지 않았냐는 질문에 진지희는 "11년 만에 처음 봐서 서로가 번호를 몰랐다. 오늘 번호 교환하러 나왔다"라고 말했다.

이에 하하는 "환상이 다 깨졌다"고 했고, 전소민은 "나 기대했는데, 이런 느낌 아니었는데"라고 아쉬워했다.
사진=SBS '런닝맨' 방송 화면.
사진=SBS '런닝맨' 방송 화면.
이날 미션은 '킹받는 기억력'이었다. 본인 앞에 지나가는 단어를 암기해 상대가 이때쯤 모르겠다 싶으면 부저로 공격하고, 상대가 답을 맞히면 수비자 팀이 1점을, 틀리면 공격자 팀이 1점을 가져가는 방식. 이날 송지효와 대결을 펼친 양세찬은 계속해서 부저 누르기에 실패, ‘깡깡’이 다운 기억력으로 폭소를 유발했다.

이후 MBC '무한도전'에 출연했던 ‘할마에’ 염정인 에어로빅 강사가 깜짝 등장했다. 염정인 강사는 "’무한도전’ 덕분에 여태 잘 먹고 잘살았다. 이제 런닝맨으로 30년 먹고 살려고 한다"고 말했다.
사진=SBS '런닝맨' 방송 화면.
사진=SBS '런닝맨' 방송 화면.
염정인 강사는 차준환을 몰라봐 사과하기도. 이에 유재석은 "선생님은 ‘무한도전’하고 본인밖에 모른다"고 해 웃음을 안겼다. 염정인 강사는 "(차준환이) 아이돌 출신인 줄 알았다"고 변명했다.

염정인 강사의 안무를 외우다 상대가 동작을 까먹었을 것 같으면 공격하는 방식의 게임이 진행됐고, 차준환 팀의 승리로 돌아갔다.

이어진 미션은 '질펀한 딱지'로 본인 찰흙을 던져 상대팀 찰흙을 들어 올리면 승리하는 레이스였다. 이 라운드에서는 3 대 2로 진지희 팀이 승리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