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월한 하루 '포스터 촬영 비하인드 현장의 배우 이원근. / 사진제공=OCN
'우월한 하루 '포스터 촬영 비하인드 현장의 배우 이원근. / 사진제공=OCN


배우 이원근의 '우월한' 두 얼굴이 포착됐다.

OCN 새 드라마 '우월한 하루'를 통해 아름답고 잔혹한 '예술 살인마'로 변신한 이원근의 비하인드 컷이 공개된 것.

오는 13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우월한 하루'는 보통의 남자가 납치된 딸을 구하기 위해 옆집에 사는 연쇄살인마를 죽여야 하는 이야기를 담은 24시간 폭주 스릴러 드라마. 이원근은 자신이 세상 누구보다 우월하다고 믿는 사이코패스 연쇄살인마 권시우 역을 맡았다. 완벽한 신체들을 모아 그림을 그리는 유일한 목표를 향해 폭주하는 인물.

지난해 드라마 '원 더 우먼'을 통해 여심을 뒤흔드는 매력과 한층 성숙해진 연기력으로 군 전역 후 안방극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한 후, 곧이어 '우월한 하루'로 안주하지 않는 행보가 눈길을 끈다. 이번 작품을 통해 데뷔 이후 첫 악역에 도전, 파격적인 연기 변신을 예고한 이원근. 앞서 제작진 또한 이원근이 지닌 폭발적인 에너지에 입 모아 기대감을 밝혔던 바, 하나둘 베일을 벗는 이원근의 모습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소속사 유본컴퍼니를 통해 공개된 포스터 촬영 비하인드 컷은 지금까지 볼 수 없었던 이원근의 새로운 면면을 한눈에 보여주고 있다. 무표정으로 가만히 카메라를 응시하는 눈빛이 이면에 숨겨진 잔악무도한 본성에 대해 궁금증을 일으키며 보는 이들의 긴장감을 더했다. 서로 쫓고 쫓기는 24시간 추격전에 뛰어든 살인마 권시우의 호흡을 순간 포착한 스틸은 극에 몰입한 이원근을 실감케 하며 마치 드라마 속 한 장면을 보는 듯 흡인력을 발휘했다.

이원근은 원작 웹툰에서 막 튀어나온 듯 현실감 없는 비주얼, 동시에 현실에 생생하게 살아 숨쉬는 연기를 포스터에 펼쳐내며 첫 방송 전부터 자신의 폭넓은 스펙트럼을 입증해 보였다. 장르나 역할에 한계를 두지 않고 묵묵히 필모그래피를 확장해나가는 이원근의 '우월한' 도약에 귀추가 주목된다.

이원근이 주연을 맡은 OCN 새 드라마 '우월한 하루'는 오는 13일 밤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