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실, 선우용여 미담 공개
"힘들 때 가장 힘이 되어준 사람”
사진제공 =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
사진제공 =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


‘대한외국인’ 개그우먼 이경실이 선우용여에게 고마움을 전한다.

3월 2일 방송되는 ‘대한외국인’에는 MBC 레전드 예능 ‘세상을 바꾸는 퀴즈(이하 ’세바퀴‘)’ 주역들이 찾아온다. 다시 뭉친 선우용여, 이승신, 이경실, 김지선이 어떤 이야기를 들려줄지 이목이 집중된다.

이경실은 1987년 ‘MBC 개그콘테스트’를 통해 데뷔, ‘웃으면 복이 와요’, ‘도루묵 여사' 등의 개그 코너로 코미디계의 정상에 올랐다. 이경실은 코미디부터 영화, 드라마, 라디오 등 모든 장르를 소화하며 거침없는 입담과 재치로 원조 센 언니, 걸 크러시 수식어를 가지며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이날 MC 김용만이 “연예계 의리파 이경실은 힘든 일이 있을 때 누구에게 의지하냐”라고 묻는다. 이에 이경실은 “힘든 일이 있을 때 동료한테 연락하기 힘들었는데, 선우용여 선생님이 나를 가끔 불러내서 달래줬었다”라고 답한다. 이어 이경실은 선우용여 성대모사로 당시를 재현하며 “선생님 덕분에 많이 힐링이 되었다”고 말하며 깊은 우정을 자랑한다고.

한편, 대한외국인 팀은 5단계에 영재 학교 출신의 브레인인 이란에서 온 키미야를 영입한다. 더욱 막강한 퀴즈 실력으로 무장하며 한국인 팀과 치열한 퀴즈 대결을 예고한 ’대한외국인‘ 팀이 어떤 결과를 가져올지 흥미를 더한다.

돌아온 센언니 이경실의 다양한 이야기는 3월 2일 수요일 저녁 8시 30분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서 만나볼 수 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