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형님' 비투비, 5년 만에 봤는데 더 재밌네…명불허전 '예능돌'


그룹 비투비가 재치 있는 입담을 과시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는 군백기를 끝내고 돌아온 비투비가 출연해 브레이크 없는 예능감을 드러냈다.

이날 비투비는 첫 등장부터 히트곡 ‘그리워하다’, ‘너 없인 안 된다’ 메들리를 선사해 눈길을 끌었다. 비투비 멤버들은 5년 만에 출연해 “보고 싶었다”라며 MC들에게 인사를 전하고 “나라의 부름을 받고 나랏일을 하느라 오랜 시간 공백기가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육성재는 “나를 잘 챙겨줬는데 호동이만 보면 예능 ‘투명인간’ 이야기를 안 할 수 없다”라며 강호동에게 서운함을 드러냈다. 그는 “너무 나를 잘 챙겨주니까 발레리나 복장 입고 엘리베이터에서 춤추고 열심히 했는데 그 뒤로찾지를 않는다”라고 토로했다.

이후 비투비의 멤버들은 자신의 장점을 소개했다. 첫 번째로 임혁식은 통기타 연주라고 말하며 선우정아 선배님의‘도망가자’를 선보여 시청자들의 귓가를 사로잡았다. 그리고 임현식은 최근 음악저작권협회의 정회원으로 승격이된 사실을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두 번째로 이민혁은 코끼리 코 돌기를 장점으로 내세우며 민경훈과의 대결에서 승리해 “난 평생 어지러웠던 적이없다”라고 귀여운 허세를 보여 폭소케 했다. 세 번째 육성재는 “공 위에서 물건도 줍는다. 공 위에서 3일도 있을수 있다”라며 당당히 장점을 말했지만 이수근의 방해공작에 흔들리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줬다.

마지막으로 이창섭과 프니엘은 “우린 ‘음악의 아들’이다”라며 박자 맞춰 노래 이어 부르기에 자신감을 드러내며도전 의지를 밝혔다. 비투비의 노래 ‘괜찮아요’로 도전했지만 실패해 큰 웃음을 자아냈다.

다음 코너인 ‘지옥! N행시’과 ‘밀가루 노래방’에서 비투비 멤버들은 게임에 열정적인 태토를 보여주며 블랙홀 같은매력을 뽐내 ‘예능돌’의 저력을 입증했다.

비투비는 마지막 인사로 “오늘 은광이가 없어서 진 거야”라며 멤버 서은광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으로 인해 참석하지 못한 상황에 아쉬움을 남겼다. 그리고 비투비의 신곡 ‘노래 (The Song)’ 무대를 선보여 보는 시청자들을 설레게 만들었다.

한편, 비투비는 지난 21일 3집 정규 앨범 ‘Be Together’를 발매한 후 타이틀곡 ‘노래 (The Song)’으로 활발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