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들 '술꾼' 잘 봤다더라"
김지석 이상형, 모니카?
리액션 부족해 지적 받아
'산꾼도시여자들' / 사진 = tvN 영상 캡처
'산꾼도시여자들' / 사진 = tvN 영상 캡처


'산꾼도시여자들' 김지석이 자신의 이상형을 전했다.

25일 오후 방송된 tvN '산꾼도시여자들'에는 한라산 등산을 위해 제주도에 간 한선화, 정은지, 이선빈의 모습이 그려졌다.

'술꾼도시여자들' 초반에 출연했던 김지석은 깜짝 게스트로 등장, 한라산 등산 전 어승생악을 함께 올랐다. 김지석은 "보고싶었어. 드라마 끝까지 너무 재미있게 잘 봤어. 어딜 가도 '술꾼도시여자들' 잘 봤다는 말을 많이 들었어"라고 말했다.

김지석은 "살면서 설산 처음 타 보고, 아이젠도 처음 차는 거다"라며 등산 초보라고 전했다. 김지석은 등산 초반 "말이 없어졌다. 벌써 숨이 차오른다"라며 급격히 힘들어 했다.

김지석은 이동하는 차 안에서 세 사람에게 "보통 여자들끼리 있으면 무슨 대화해?"라고 물었고, 한선화는 김지석이 없다고 생각하고 여자들끼리 대화를 나눴다. 한선화는 "지석오빠 있잖아. 감성적이고 우아하구나 싶더라. 그런데 만약에 내 남자면 까다롭다는 거다. 그런거 뭔지 알지? 청소 계속 해야할 것 같고"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지석은 이상형을 묻는 질문에 "선빈이는 아이키 좋아하잖아. 나는 '스우파' 보면서 모니카가 좋더라. 혼내는 걸 보면서, 나도 혼나고 싶고 지적당하고 싶더라. 약간 구속 좋아한다"라고 고백했다.

또 김지석은 "리액션 없다고 예전 여자친구한테 많이 혼났다. 상대방이 느끼기에는 부족했나보더라. 많이 좋아했던 사람이 그렇게 말했어. 그럼 리액션 연기를 해야하나 싶었는데 그렇게 해달라고 했다. 그래서 계속 연기를 했다. 그래도 행복했다. 방송 보고 있을 수도 있으니까 행복했다고 해야지"라고 전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