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 VS 해군 조리병들의 양보 없는 ‘맛’판 승부
“이정도면 재입대 고려한다” 김준현이 폭탄 선언
이용진 “나보다 어리지만 엄마라고 부르고 싶어”
사진=JTBC '외나무식탁' 방송 화면 캡처
사진=JTBC '외나무식탁' 방송 화면 캡처


'외나무식탁' 해군 팀이 육군 팀을 꺾고 설욕전에 승리했다.

17일 방송된 jtbc 파일럿 예능프로그램 '외나무식탁'에서는 육군과 해군 조리병들의 대결이 그려졌다.

육·해·공군 다수의 부대가 참가한 국군 요리 대회(2021 황금삽 셰프 어워즈)에서 1등을 차지했던 육군 승리 5군단은 디펜딩 챔피언다운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에 맞서는 해군 작전사령부는 두 번의 패배는 없다며 칼을 갈고 출전했다.

대결에 앞서 작전 회의를 위해 해군 팀을 찾아간 슬리피와 오마이걸 효정은 중식 코스 요리 같은 고퀄리티 음식들을 맛보고 "진짜로 군대에 나오는 음식이 맞냐"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육군 팀을 만난 iKON 구준회는 집밥을 그리워할 군인들을 위해 정성 어린 구준회 어머니 표 도시락을 깜짝 선물해 육군 조리병들을 감동시켰다.

조나단은 작전 회의를 빙자한 먹방으로 시선을 모았다. 특히 귤무침을 맛본 조나단은 “귤 이 친구는 스튜디오 가야겠는데”라며 그 맛에 감탄했다. 구준회 역시 “귤이 이렇게 어울리기 힘든데”라고 말했다.

이용진은 조나단과 슬리피의 ‘먹방’을 비교했다. 슬리피를 향해 그는 “조나단과 형을 비교했을 때 형은 그냥 식음을 전폐한 사람 같다”라고 말했다. 슬리피는 “먹방 학원에 다녀야겠다”며 반성(?)했다.

이후 육군과 해군의 본격적인 대결이 시작됐다. 이날 해군의 깐풍기를 먹은 이용진은 "레몬 향이 살짝 올라오는데 양만춘함을 타고 가는 데 그 시절이 떠오른다"라며 감탄했다.

이어 김준현은 짜박이에 밥을 비벼 먹으며 "이거 완전 집밥 느낌이네. 흔한 멸치볶음의 익숙함이 절로 집밥 구수한 짜박이다"라고 호평을 이어갔다.

특히 이용진과 강호동, 김준현은 감자 미역찌개의 깊은 맛에 놀라워했다. 강호동은 "이거 50년 전통 해장국 집 맛 아니야? 한번도 솥에 불 꺼진 적이 없는 그런 맛이다"라며 놀라워했다.

이어 이용진은 "이원형 중사가 나보다 어리지만 진짜 엄마라고 부르고 싶을 정도로 깊은 손맛이 난다"라며 엄지를 들어올렸다.

육군의 귤무침 맛은 모두를 빠져들게 만들었다. 강호동은 “재밌다”며 웃었다. 이용진 역시 귤무침 맛에 감탄했다. 그는 “오늘 우열을 가리기 너무 힘들다”며 “반찬 하나하나에 특징과 개성이 너무 강하다”고 말했다.

이날 우승은 6:9 스코어로 해군 팀이 승리했다. 설욕전에 성공한 해군 팀은 “처음으로 같이 밥을 하게 됐는데 열심히 국군장병들에게 밥을 하고 있다는 걸 알아주셨으면 한다”며 “승패를 떠나 함께한 육군 팀 고맙고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