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우빈, 오랜만의 근황
"원래 이렇게 하는 거야?"
김우빈, 마트 크기에 당황
'어쩌다 사장2' / 사진 = tvN 영상 캡처
'어쩌다 사장2' / 사진 = tvN 영상 캡처


'어쩌다 사장2' 김우빈이 알바생으로 투입됐다.

17일 오후 방송된 tvN '어쩌다 사장2'에는 차태현, 조인성이 큰 마트를 운영하게 된 모습이 그려졌다.

영업 1일차, 우왕좌왕하는 두 사람을 돕기 위해 알바생으로 배우 이광수, 임주환, 김우빈이 찾아왔다.

이광수는 마트의 크기에 깜짝 놀라며 "원래 이렇게 하는 거였냐"라고 당황했고, 차태현은 "안쪽에 방이 있으니까 대충 짐을 놓고 다시 나와"라고 말했다.

조인성은 김우빈에게 "이게 작게 하는 거야"라고 말했고, 김우빈은 "나 속은 거냐"라며 당황하는 눈빛을 보였다. 조인성은 "정육 어떻게 할 거냐"라고 토로했고, 김우빈은 "이거 우리가 다 해야하는 거냐"라며 당황했다.

김우빈은 "오랜만에 '테레비' 나온다고 이렇게 입고 왔는데 잘못된 것 같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광수는 "뭐 근황 이런 거 안 물어봐?"라고 내심 서운해 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