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라이브 클립 공개
애절한 짝사랑 감성
데뷔 18년 만의 첫 솔로곡
김용준 / 사진 = 더블에이치티엔이 제공
김용준 / 사진 = 더블에이치티엔이 제공


가수 김용준이 첫 솔로곡 '이쁘지나 말지' 새 라이브 클립으로 팬들의 폭발적인 반응을 얻었다.

소속사 더블에이치티엔이는 지난 11일 오후 6시 공식 SNS 및 유튜브 채널을 통해 김용준의 첫 디지털 싱글 '이쁘지나 말지' 새 라이브 클립을 공개했다.

라이브 클립 속 김용준은 드넓은 강과 그 위로 꽃잎을 떨어뜨리는 꽃나무가 어우러진 영상을 배경으로 '이쁘지나 말지'를 부르며 특별한 '귀 호강'을 선물했다. 김용준의 독보적인 미성, 빈틈없는 가창력, 섬세한 감정 표현과 아름다운 영상미가 만나 '이쁘지나 말지'의 아련하고 애절한 짝사랑 감성을 더욱 부각시켰다.

음악 방송 못지않은 다채로운 화면 전환도 이목을 집중시켰다. 김용준이 '이쁘지나 말지'를 열창하는 모습을 다양한 각도에서 감상할 수 있는 것은 물론, 탄탄한 완성도를 자랑하는 이번 라이브 클립에 팬들의 뜨거운 관심이 쏟아졌다.

'이쁘지나 말지'는 가슴 아픈 짝사랑을 겪는 남자의 마음을 표현한 미디엄 템포의 팝 발라드다. 짝사랑의 애틋함이 느껴지는 가사와 달리 밝은 분위기의 리듬감 있는 멜로디가 인상적인 '이쁘지나 말지'는 '짝사랑러'의 취향을 완벽히 저격하며 대표적인 짝사랑 공감 힐링송으로 자리잡았다.

데뷔 18년 만에 처음 선보인 솔로곡 '이쁘지나 말지'로 '보컬 장인'의 위엄을 과시한 김용준은 다양한 방송 프로그램과 콘텐츠를 통해 활발한 활동을 펼치는 중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