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풀이 장소 출격
인성과 듀엣파트너
'성인식' 무대 110만 뷰
'더블트러블' / 사진 = 브리지 제공
'더블트러블' / 사진 = 브리지 제공


아티스트 효린이 '더블트러블'에서 독보적인 존재감을 드러냈다.

효린은 11일 오후 6시 공개된 왓챠 오리지널 음악 예능 '더블트러블'에 출연했다.

이날 효린은 '더블트러블' 멤버들과 함께 놀이동산으로 꾸며진 뒤풀이 장소로 이동, 파트너 김준수와 놀이기구를 즐기며 아이 같은 모습으로 시청자를 미소 짓게 했다.

특히 놀이기구 탑승 전 효린은 지금 가장 생각나는 사람이 누구냐는 질문에 "김준수 오빠"라고 밝히며 끈끈한 우정을 자랑한 것은 물론, 영상편지를 통해 “안내자 장도연, 김지석과 촬영할 때가 가장 재밌다. 두 분 너무 잘 어울리고 잘 됐으면 좋겠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뒷풀이 이후 시청자들이 뽑은 가장 보고 싶은 조합 투표에서 인성과 파트너를 맺게 된 효린은 “한 번 해 보고 싶었던 분과 잘 만들어볼게요”라며 강한 자신감과 당찬 포부를 드러냈다.

효린은 이어 진행된 미션곡 쟁탈 게임에서 아쉽게 꼴찌를 기록, 미션곡 중 남은 ‘내 입술 따뜻한 커피처럼’으로 확정됐다.

앞서 김준수와 선보인 ‘성인식’ 무대가 유튜브 조회수 110만 뷰를 돌파하며 폭발적인 사랑을 받은 만큼, 과연 효린이 이번에는 인성과 미션곡을 통해 어떤 다채로운 퍼포먼스와 음악적 스펙트럼을 선보일지 뜨거운 기대를 모은다.

한편, 효린은 앞으로도 활발한 활동과 다양한 콘텐트로 대중을 만날 예정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