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가비 "'스우파' 당시 노출 사고, 니플 패치 하고 있었다" ('TMI SHOW')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 라치카의 가비가 입술 필러를 고백했다.

지난 9일 방송된 Mnet 'TMI SHOW'는 가비와 노제와 첫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가비는 자신만의 '뽐 베스트' 6가지를 공개했다. 가비가 뽑은 '뽐'에는 가발, 립 플럼퍼(입술 주름을 펴줘 볼륨감을 주는 메이크업 아이템), 유기견에 대한 애정, 가방, 탱크톱, 춤.

이날 가비의 춤 역사를 돌아보며 뽐 아이템을 돌아봤다. 가비의 이국적인 외모를 빛나게 해주는 아이템은 립 플럼퍼. 미주는 "필러 의혹이 있으시다"고 조심스럽게 물었는데 가비는 "필러 맞다"고 인정해 웃음을 안겼다.
[종합] 가비 "'스우파' 당시 노출 사고, 니플 패치 하고 있었다" ('TMI SHOW')
[종합] 가비 "'스우파' 당시 노출 사고, 니플 패치 하고 있었다" ('TMI SHOW')
가비는 "필러도 맞는다"면서 더 볼륨감을 원할 때 플럼퍼를 바른다고 설명을 더했다.

유기견 임시 보호로 화제가 됐던 가비. '전지적 참견 시점'에도 잠깐 나왔던 강아지도 새 가족을 찾아다고 했다. 가비는 "입양은 좀 어려운게 강아지 키웠는데 다 무지개다리로 보냈다. 아이들이 아파하다가 갔는데 그걸 지켜보는 게 너무 힘들다. 겁이 난다"고 강아지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진 가비의 뽐 3위는 가방. 최근 가비는 디올 가방을 구매했다. 390만 원 가방은 가비의 물건 중 가장 비싼 가방이라고. 가비는 "저거 너무 사고 싶었는데 '스우파' 잘 되고 나서 샀다. 사실 저는 명품을 사면 명품 같이 안 쓰는 사람으로 유명하다"고 말했다.
[종합] 가비 "'스우파' 당시 노출 사고, 니플 패치 하고 있었다" ('TMI SHOW')
가비는 직접 쓰는 디올 가방을 공개했다. 겉에는 커피 자국이 묻어 있었고 미주는 "이거 390만 원 아니에요?"라고 놀랐고 가비는 "어쩔 수 없죠 뭐"라며 쿨한 모습을 보였다.
[종합] 가비 "'스우파' 당시 노출 사고, 니플 패치 하고 있었다" ('TMI SHOW')
[종합] 가비 "'스우파' 당시 노출 사고, 니플 패치 하고 있었다" ('TMI SHOW')
2위는 탱크톱. 가비는 사이즈는 무조건 작게, 짱짱한 위 밴딩의 탱크톱을 고른다고. 가비는 "쪼여야 한다"고 설명했다. 특히 가비는 '스우파'에서 '헤이마마'를 추는 방송 당시 입었던 탱크톱으로 사고가 날 뻔했다고 밝혀 궁금증을 안겼다.

가비는 "방송에선 저지를 입고 있는데, 저게 춤을 격하게 추다보면 컵이 옆으로 가더라"고 말했다. 노제는 "저였다면 멘털이 망가져 춤을 못 췄을 것 같다. 가비 언니는 '괜찮아요 상관 없어요' 유연하게 대처를 했다"고 말했다. 가비는 "다행인 게 니플 패치를 하고 있었다. 대단한 사고는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