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는 아이돌' 출연
"첫 녹화, 너무 떨렸다"
김구라, 칼 같은 반응
'라디오스타' / 사진 = MBC 영상 캡처
'라디오스타' / 사진 = MBC 영상 캡처


'라디오스타' 선예가 9년 만에 다시 무대에 오른 소감을 전했다.

9일 밤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뮤지컬 배우 김소현, 빅마마 이영현, 원더걸스 출신 선예, 송소희, 새소년 보컬 황소윤이 출연했다.

선예는 '엄마는 아이돌' 출연에 대해 "처음에 섭외 거절을 했다가 여러 생각을 했다. 결혼식 날 기자회견 때 은퇴 질문을 받았는데 노래를 부를 수 있을 때까지는 노래를 할 거라고 약속했었다. 그렇게 9년이 지나고 다시 해봐야겠다고 생각해서 하게 됐다"라고 전했고, "첫 녹화가 너무 떨렸다. 현실 점검 무대였다"라고 말했다.

이어 선예는 반응에 대해 "댓글 찾아보면 자꾸 여권 뺏으라고 하더라. 이 정도로 많이 기다려주셨구나 싶더라"라고 전했고, 김구라는 "요즘 온라인으로 신청하면 바로 나온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선예는 '엄마는 아이돌'을 통해 결성된 마마돌의 '우아힙' 무대를 선보여 모두를 감탄하게 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