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야의 고수 특집 출연
고수 등장에 '감탄사'
"꿈 꿔보는 헤어스타일"
'유 퀴즈 온 더 블럭' / 사진 = tvN 영상 캡처
'유 퀴즈 온 더 블럭' / 사진 = tvN 영상 캡처


'유 퀴즈 온 더 블럭' 고수가 '고비드'라는 수식어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9일 오후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재야의 고수 특집에는 배우 고수가 출연했다.

고수가 등장, 유재석과 조세호는 "조각상처럼 오네. 머리를 길러서 그런가?"라며 '고비드' 고수의 미모에 감탄했다.

조세호는 "내가 이 세상에 태어나서 처음 뵙는데 너무 멋있다"라며 감탄했다. '잘생겼다', '고비드'라는 말에 대해 그는 "느낌이 나쁘지 않다. 고맙다"라고 전했다.

고수는 근황에 "작년에 준비하던 작품이 있었는데 조금 연기가 되면서 머리카락도 안 자르게 됐다"라고 말했고, 유재석은 "이 머리는 한 번쯤 꿈 꿔보는 머리다"라며 부러워 했다. 조세호는 "작년에 이렇게 머리를 길러보고 싶어서 길렀는데 주변에서 계속 자르라고 해서 자르게 됐다"라고 말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