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지은, ‘배드 ‘앤 크레이지 종영 인터뷰
사서 고생하는 ‘이희겸’ 캐릭터 소화
사진제공=시크릿이엔티
사진제공=시크릿이엔티


배우 한지은이 액션이 체질에 잘 어울리는 것 같다고 밝혔다.

한지은과 지난 24일 오후 서울 강남의 한 카페에서 tvN ‘배드 앤 크레이지’(연출 유선동/극본 김새봄) 출연 소감과 더불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배드 앤 크레이지’는 유능하지만 ‘나쁜 놈’ 수열(이동욱 분)이 정의로운 ‘미친 놈’ K(위하준 분)를 만나 겪게 되는 인성 회복 히어로 드라마. OCN ‘경이로운 소문’ 제작진의 참여로 방영 전부터 큰 기대를 모았다.

한지은은 극중 문양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 마약범죄수사계 1팀 경위 이희겸 역을 맡았다. 곱상한 외모에 부유한 집안에서 자란 이희겸은 일만 많고 위험하고 알아주는 사람 없다는 마약범죄수사대에 지원해 ‘사서 고생하는’ 캐릭터.

이날 한지은은 “멜로가 체질이고 싶은데… 지금 다시 희겸이에서 벗어나야 돼서 이제 다시 멜로가 체질이 되지 않을까 하는 희망사항이다”라며 “원래 액션이 체질에 잘 어울리는 것 같긴 하다. 성격도 터프한 면이 있는 것 같다”며 멜로와 액션 중 어느 쪽이 더 잘 맞는지에 대해 밝혔다.

한지은은 이번 작품에서 액션 연기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그는 “액션을 더 하라면 더 할 수도 있었다. 감독님 말처럼 액션이 체질에 맞나보다”라며 “주변에선 외소하고 마른 편이라서 다들 걱정을 많이 하시긴 하더라. 잘 할 수 있을까 싶으셨나 보다. 막상 제가 하는 걸 보면 놀라기도 하셨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저도 좀 깡이 있는 스타일이라 겁이 없어서 막 하는 걸 좋아한다”며 “주변에선 오히려 ‘힘들지 않냐’, ‘무섭지 않냐’고 걱정을 하는데, 저는 힘들다는 생각은 안 했던 것 같다. ‘더 과격해도 되지 않아요?’, ‘더 센 액션 없어요?’ 라고 오히려 물어봤다”며 액션에 대한 열정을 드러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