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그 해 우리는' 방송 캡처
사진=SBS '그 해 우리는' 방송 캡처


'그 해 우리는' 최우식과 김다미가 결혼했다.

지난 25일 SBS 월화드라마 '그 해 우리는'의 마지막회가 방송됐다.

최웅은 국연수에게 "그동안 내 인생이 한심해 보였을 거 안다. 그래서 처음부터 다시 시작해보려고 한다. 나 혼자서는 못할 것 같다. 너 없으면 안 된다"며 유학 동행을 제안했다. 국연수는 "네가 처음으로 하고 싶은 게 생긴 거 아니냐. 시간을 좀 달라"면서 고민을 시작했다.

최웅은 자신의 과거와 마주보기 시작했다. 최웅은 자신이 입양됐다는 사실을 알고 있다는 것을 부모님은 모른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부모님은 그 사실을 알고 있었다. 엄마 이연옥(서정연 분)은 "우리 아들 해줘서 고맙다"며 최웅을 사랑스럽게 바라봤다. 최웅은 "나는 내가 엄마, 아빠처럼 좋은 사람이 못 될까봐, 내가 나쁜 사람은 아닐까, 엄마, 아빠가 나를 실망하지 않을까 그게 제일 무서웠다"고 털어놓았다. 이연옥은 "너를 품에 안은 그 순간부터 모든 모습을 사랑했다"며 한결같은 마음을 전했다.

국연수는 장도연(이준혁 분)에게 파리 지사 합류를 제안받기도 했다. 국연수는 고민 끝에 장도연의 스카우트 제안도, 최웅의 유학 동행 제안도 거절했다. 국연수는 최웅에게 "내 인생이 처음으로 좋아지기 시작했다. 처음으로 내가 살아온 길이 뚜렷하게 보인다. 그래서 조금 더 이렇게 살아보고 싶다. 나는 내 삶이 어쩔 수 없이 선택한 삶이라고 생각했는데, 어쩌면 내가 원했던 삶이었던 것 같다. 그래서 조금 더 지금을 돌아보며 살고 싶다"고 말했다.

최웅은 "얼마나 걸릴까 생각했다. 내가 너한테 어울리는 사람이 되려면 얼마나 더 걸릴까 하는 생각. 너는 내 예상을 뛰어넘을 만큼 멋진 사람인데, 나는 너무 많은 시간을 낭비해왔지 않나. 그런데 나는 이제야 내가 뭘 하고 싶었는지 보인다. 내가 뭘 하고 싶은지, 내가 누구인지, 내가 뭘 원하는지. 그리고 내가 누구인지"라고 말하곤 잠시 망설였다.

국연수는 최웅의 손을 잡고 "괜찮다. 다녀와라. 그래도 우리 괜찮다"며 단단해진 마음을 꺼내보였다. 최웅은 "오래 걸리지 않을 거다. 변하지도 않을 거고. 꼭 다시 돌아올 거다. 그러니까 기다려달라"고 말했다. 이후 최웅과 국연수는 최웅의 출국날까지 행복한 추억들을 가득 쌓았다.
사진=SBS '그 해 우리는' 방송 캡처
사진=SBS '그 해 우리는' 방송 캡처
최웅이 유학을 간 후에도 서로를 향한 두 사람의 사랑과 믿음은 여전했다. 그러던 어느 날 국연수는 종일 연락이 없었던 최웅의 뒤늦은 전화에 서운해했다. 대화를 이어가던 최웅은 "생각해보니 내가 못 하고 온 말이 있더라"며 "사랑해 연수야"라고 고백했다. 국연수는 순간 놀라며 "못 들었으니 다시 얘기해봐라"고 말했다. 최웅은 "사랑해"라고 한 번 더 고백했다. 국연수는 "너 그 말 하는데 얼마나 오래 걸린 줄 아냐. 지금까지 왜 한 번을 안 한 거냐. 그런 건 얼굴 보고 해야한다"고 투정을 부렸다. 최웅은 "알겠다. 그럼 뒤돌아봐라"고 말했다. 국연수가 뒤를 돌아보자 최웅이 서 있었다. 최웅은 "국연수 사랑해"라고 또 한 번 말했다. 국연수를 보기 위해 최웅이 한국으로 잠깐 돌아온 것. 국연수는 눈시울을 붉혔다. 두 사람은 입맞춤을 나누며 애틋했던 마음을 표현했다.

최웅은 얼마 뒤 완전히 유학을 마치고 귀국했다. 최웅과 국연수는 최웅 부모님과 함께 책 기부 행사에 참여했다. 국연수는 책 정리를 하던 중 책 한 페이지에서 고등학교 시절 최웅이 그린 자신의 모습을 발견했다. 최웅은 '사람들은 누구나 잊지 못하는 그 해가 있다고 한다. 그 기억으로 모든 해를 살아갈 만큼 오래도록 소중한. 그리고 우리에게 그 해는 아직 끝나지 않았어요'라고 생각했다. 최웅은 국연수에게 "결혼하자 우리"라며 청혼했다.

두 사람은 부부가 됐다. 그리고 세 번째 다큐멘터리를 촬영하게 됐다. 둘은 다큐멘터리 촬영을 또 다시 제안한 김지웅(김성철 분)에게 투덜거리면서도 즐겁게 촬영에 임했다. 두 사람은 "안녕하세요. 최웅, 국연수 부부입니다"라고 자신들을 소개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