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유나의 듣보드뽀》
'한사람만' 웰메이드 호평에도 시청률 0%대
심야 편성에 재방송도 거의 없어
JTBC 편성 전략 실패? 외면 당한 수준
'한 사람만' 메인 포스터./사진제공=키이스트, JTBC스튜디오
'한 사람만' 메인 포스터./사진제공=키이스트, JTBC스튜디오


《태유나의 듣보드뽀》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가 현장에서 듣고 본 사실을 바탕으로 드라마의 면면을 제대로 뽀개드립니다. 수많은 채널에서 쏟아지는 드라마 홍수 시대에 독자들의 눈과 귀가 되겠습니다.
'한 사람만' JTBC 편성 희생물? 웰메이드 호평에도 시청률 0%대

JTBC의 편성 전략은 '감탄고토', 달면 삼키고 쓰면 뱉는 것일까. 시청률 부진을 겪는 드라마는 손을 놓고, 잘 나가는 예능만 무한 재생하는 JTBC의 현실이다. 방송 시간대와 재방송 노출 등 전략적인 편성이 무엇보다 중요한 상황 속 철저하게 외면받고 있는 월화드라마 '한 사람만'. 시청률 0%대라는 뼈아픈 현실이 과연 작품만의 문제일지 의문이 남는다.

'한 사람만'은 호스피스에서 만난 시한부 세 여자가 죽기 전에 나쁜 놈 '한 사람'만 데려가겠다고 덤볐다가 삶의 진짜 소중한 '한 사람'을 마주하게 되는 휴먼 멜로 드라마. 삶을 마무리하기 위해 찾은 여성 전용 호스피스 공간을 배경으로 이른 나이에 삶의 끝을 마주한 세신사 표인숙(안은진 분), 가정주부 강세연(강예원 분), 인플루언서 성미도(박수영 분)의 이야기를 그린다.

무엇보다 '한 사람만'은 시한부라는 어둡고 뻔한 소재를 다루지만 다가올 죽음에 고통받는 대신 남은 생의 즐거움과 의미를 찾아가는 여정을 담으며 '죽음' 앞에서 '삶'의 참된 의미를 깨닫는 신선함 소재를 시선을 사로잡는다. 세 여자의 워맨스부터 삶의 끝자락에서 만난 표인숙, 민우천(김경남 분)의 로맨스까지 서로에게 의지하며 서로의 버팀목이 되어주는 모습은 따스한 감동을 선사한다.
'한 사람만' 스틸컷./사진제공=키이스트, JTBC스튜디오
'한 사람만' 스틸컷./사진제공=키이스트, JTBC스튜디오
이렇듯 '웰메이드' 작품이라는 호평에도 '한 사람만' 시청률은 0%대를 기록하며 대중들의 관심에서 사라지고 있다. 그러나 이는 방송 전부터 예견된 일이었다. 앞서 JTBC가 밤 11시로 편성한 드라마 '아이돌', '알고 있지만' 모두 최저 시청률 0%대를 기록했기 때문. 이에 '한 사람만'을 드라마 주요 타깃 시청자 등이 접근하기 어려운 밤 11시로 편성한 건 전략의 실패라기보다 시청률 자체를 기대하지 않는 것처럼 보일 수밖에 없다.

여기에 재방송도 찾아보기 힘들 정도. JTBC는 매주 월요일 새벽 2시부터 2회 연속 방송이 유일하고, JTBC2도 매주 수, 목요일 오전 9시에만 재방송을 편성했다. 늦은 새벽과 이른 아침 시간대에 신규 시청자 유입은 커녕 챙겨 보기도 힘든 상황이다.

이와 반대로 '싱어게인2', '아는 형님' 등 JTBC 대표 예능 재방송은 일주일 내내 끊임이 없다. 물론 시청률이 잘 나오는 프로그램을 많이 편성하는 건 당연하지만, 늦은 밤 시간대에 방송되는 드라마에 대한 최소한의 배려는 해줘야 하지 않을까.
'한사람만' 스틸컷./사진제공=키이스트, JTBC스튜디오
'한사람만' 스틸컷./사진제공=키이스트, JTBC스튜디오
이러한 문제는 JTBC 드라마 부진의 근본적인 이유에 대한 질문을 던지게 한다. 지난해 JTBC 드라마는 그야말로 '폭망'이었다. 'JTBC에만 편성되면 망한다'는 말이 나올 정도로 흥행작이 전무한 상황. 고현정, 전도연, 조승우 같은 배우들을 가지고도 제대로 사용하지 못하고 작품성과 대중성 사이에서 길을 잃었다. 여기에 예능을 오후 9시로 전진 배치하고, 드라마 대부분을 뒤로 밀면서 시청률 높은 지상파 예능과 겨루게 했다. JTBC의 '기획' 능력에 의심이 생길 수밖에 없는 이유다.

이런 JTBC가 최근 2022년 드라마 라인업을 발표했다. 손예진부터 송중기, 이요원까지 이번에도 캐스팅은 그야말로 화려하다. 그러나 지금과 같은 기획과 편성의 JTBC라면 아무리 좋은 드라마라도 '한 사람만'과 같은 상황이 되지 않으리라는 보장이 없다. 6회 만을 남겨둔 '한 사람만'이 JTBC에게 끝까지 외면받는 작품으로 남을지, '한 사람만'의 끝맺음이 궁금해진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