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화연, 극단적 선택 시도…지분 팔았다는 윤진이 말에 멱살 ('신사와 아가씨')


차화연, 극단적 선택 시도…지분 팔았다는 윤진이 말에 멱살 ('신사와 아가씨')
차화연이 극단적 선택을 결심했다.

23일 방송되는 KBS2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에서는 왕대란(차화연 분)이 모든 걸 포기하기로 했다.

앞서 왕대란은 장미숙(임예진 분)으로부터 딸 세련의 약혼자인 오승호(한재석 분)에게 혼외자식이 있다는 말을 들었다. 사실 확인을 위해 오승호의 모친(문희경 분)을 만난 왕대란은 "승호에게 유치원 다니는 딸이 있다는 소문이 있더라"고 떠봤다. 오승호의 모친은 "어디서 들었냐. 딸이 있는 건 맞는데 호적상 문제 없다"고 했다.
차화연, 극단적 선택 시도…지분 팔았다는 윤진이 말에 멱살 ('신사와 아가씨')
왕대란은 황당해하며 "그건 거짓말"이라고 했다. 오승호의 모친은 "그게 왜 거짓말이냐. 말을 안 한 거지. 세련이도 흠이 있는 거 안 거 아니냐. 우리도 세련이 남자 있는 거 알고도 눈 감아줬다. 이 정도는 양해할 수 있는 거 아니냐"고 뻔뻔하게 굴었다.

왕대란은 장미숙을 찾아가 "입을 다물라"며 오승호의 흠을 알고도 결혼을 강행하려고 했다.
차화연, 극단적 선택 시도…지분 팔았다는 윤진이 말에 멱살 ('신사와 아가씨')
차화연, 극단적 선택 시도…지분 팔았다는 윤진이 말에 멱살 ('신사와 아가씨')
공개된 예고편에서 이세련은 왕대란에게 "엄마 나 내 지분 다 포기했어"라고 말했고, 왕대란은 이세련의 멱살을 잡고 "너 미쳤어? 돌려놔"라고 울부짖었다.

이세련은 "우리 이제 끝이야. 그러니까 더는 미련 갖지마"라고 울먹였다. 왕대란은 강으로 가 발을 담그며 "죽자"라고 눈물을 흘렸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