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 오정연./ 사진=KBS 방송화면
'불후의 명곡' 오정연./ 사진=KBS 방송화면


방송인 오정연이 KBS2 '불후의 명곡'에서 완성도 높은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오정연은 지난 22일 방송된 '불후의 명곡'의 '오늘은 가수다' 특집에 출연해 만능 엔터테이너다운 존재감을 발휘했다.

이날 오정연은 세 번째 주자로 출격했다. MC 신동엽은 "변화무쌍한 팔색조 매력의 연예계 대표 만능 엔터테이너"라 소개하며 남다른 기대감을 드러냈다.

무대에 오르기에 앞서 오정연은 MC 이찬원과 14년 전 '전국노래자랑'에서의 만남을 추억했고, 이찬원 또한 오정연의 우승을 진심으로 바라며 훈훈한 케미스트리를 보여줬다.

오정연은 하수빈의 '노노노노노'로 무대를 꾸몄다. 사랑스러운 음색으로 완성한 안정적인 라이브는 몽글몽글한 감성을 선사했다. 여기에 우월한 비율을 자유자재로 활용한 깜찍한 안무까지 더하며 세트장을 오정연만의 매력으로 가득 채웠다.

출연진들은 물론 관객들 또한 오정연의 러블리한 매력에 흠뻑 빠져들어 중독성 넘치는 무대를 함께 즐겼다. 문세윤은 "춤을 추며 완곡을 한다는 건 굉장히 어려운 일이다"라며 감탄했고, 이찬원 또한 "역시 무용과 출신다운 아름다운 퍼포먼스였다"라며 극찬했다. 심형래 역시 "가수로 먼저 데뷔했어도 성공했을 것 같다"며 진심이 담긴 칭찬을 보탰다.

무대를 마친 오정연은 "아쉽지만 즐거운 도전이었다"라며 자신만의 색깔로 재해석한 '노노노노노'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오정연은 예능, 드라마, 연극, 영화 등 장르를 불문한 다채로운 분야에서 활약하며 '만능 엔터테이너'로서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