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JTBC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 해방타운'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 해방타운' 방송화면 캡처


가수 장윤정이 후배들에 대한 내리 사랑을 보여줬다.

지난 21일 방송된 JTBC 예능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 해방타운'에서는 장윤정이 후배들을 초대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장윤정은 "제가 전화를 잘 안하는데 1년에 한 번 전화하는 날이 있다. 새해 인사 하는 날. 오늘은 후배들에게 안부를 묻고 싶어서 통화를 했다"고 밝혔다. 장윤정이 새해 인사를 전할 첫 후배는 바로 이찬원이었다. 장윤정은 "우리 이찬원이 복 많이 받으라고 전화했다"고 말했다. 이찬원은 "감사하다"며 "누나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고 화답했다.
사진=JTBC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 해방타운'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 해방타운' 방송화면 캡처
장윤정은 "너 이제 또 계속 공연해야하잖아. 누나 나중에 한 번 구경 가야겠어"라고 했다. 이찬원은 "우와아"라고 했다. 이를 들은 장윤정은 "너 무서워 하는 것 같은데? 몰래 게스트로 한 번 가야겠다. 너 (콘서트) 게스트 있니?"라고 물었다. 이찬원은 "누나가 게스트로 오면 좀.."이라고 했고, 장윤정은 "내가 생각해도 불편하겠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장윤정이 전화한 사람은 박군이었다. 박군은 군부대 행사를 가는 중이었다고. 장윤정은 "너 유일한 군부대 행사에 인기 있는 남자 가수겠다"고 놀라워 했다. 그러면서 "복 많이 받으라고 연락했어"라고 말했다. 박군은 "제 이상형 바뀐 거 아시냐"고 물었다. 박군의 이상형은 장윤정이었다. 박군은 "윤정이 누나에서 도경완 형 같은 여자로 바뀌었다. 경완이 형이 가정에도 잘하고 가족에도 잘하고"라고 설명했다. 도경완이 잘 삐진다는 말에 박군은 이상형을 장윤정으로 유지하겠다고 했다.

장윤정은 후배들을 해방타운으로 초대했다. 화려한 트레이닝을 입고 등장한 이들은 다섯장이었다. MJ로 활동 중인 아스트로 멤버 겸 트로트 가수 김명준, 트로트 가수 옥진욱, 추혁진이었다. 장윤정은 "저 때문에 갑자기 활동을 시작한 다시 하게 된 친구들"이라고 소개했다. 김신영은 "다섯장이라는 이름을 제가 만들었다"고 밝혔다. 장윤정은 이들을 초대한 이유에 대해 "남편은 오지랖병이라고 한다. 트로트 오디션 마스터를 하면서 좌절을 한 후배들은 다음 기회가 더 힘들어진다. 그래서 '내가 너를 신경 쓰고 있어, 지켜보고 있어'라며 고민을 나누는 걸 느끼게 해주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장윤정이 후배들을 위해 준비한 음식은 과메기였다. 알고보니 김명준만 과메기를 먹어봤다고. 장윤정은 "오랜만에 봤는데 오랜만에 본 것 같지 않은 느낌이다. 매일 TV봐서 그런가"라고 말했다. 과메기에 이어 메인 요리는 해산물이었다. 장윤정은 연신 후배들을 챙기기 바빴다. 또한 맛있게 먹는 이들의 모습을 보고 흐뭇하게 웃었다.
사진=JTBC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 해방타운'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 해방타운' 방송화면 캡처
추혁진은 장윤정에게 궁금한 게 있다며 "누나는 어떨때 저희 생각이 좀 나세요?"라고 물었다. 장윤정은 "나는 맛있는 거 보고 좋은 거 할 때 생각나는 사람이 진짜 좋아하는 사람이라고 생각하거든. 이거 준비하면서 '얘네 이거 못 먹으면 어떠하지? 맛있게 먹어야하는데'라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옥진욱은 반대로 추혁진에게 "(장윤정을) 언제 생각하냐"고 물었다. 장윤정은 "얘 (내 생각) 되게 자주하는 것 같아"라고 했다. 추혁진은 "노래 연습을 누나 노래 들으면서 많이 한다. 누나가 부른 걸 키를 낮춘다"고 했다.

추혁진은 장윤정의 노래가 도움이 된다고 밝혔다. 옥진욱 역시 "전 아직도 누나가 가르쳐준 동그라미와 파도치는 거 쓴다"고 힘을 보탰다. 장윤정은 집과 해방타운으로 초대한 것에 대해 다른 점을 짚었다. 그는 "(집은) 남편이 있어서 손님이 오는 게 눈치 보이는 게 아니라 제가 후배들의 선배로서 그 자리에 있는 모습을 보는 거 아니냐. 선생님 같을 것 같다. (남편도) 같이 혼나는 분위기로 앉아 있더라. 남편 앞에서 그러지 않아야겠다"고 했다.

옥진욱은 "제 주변 사람들이 누나랑 친하다고 하면 하영이를 먼저 물어본다. 저도 딱 1번 봤다. 한 번 봐놓고 괜히 '봤지 나는'이라고 한다"고 말했다. 추혁진은 "사실 연우랑 하영이 보면 말을 못 걸겠다. 연예인 같다. 누나보다 어렵다. 말 한 번 걸고 싶은데 싫어할 것 같다"고 했다. 장윤정은 하영이와 영상 통화를 연결했다. 세 사람은 하영이를 보며 심쿵했다.
사진=JTBC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 해방타운'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 해방타운' 방송화면 캡처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