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전소민, 송윤아의 공조에 이성재가 사망했을까.

지난 17일 방송된 채널A 월화드라마 '쇼윈도:여왕의 집'에서는 한선주(송윤아 분)와 윤미라(전소민 분)가 손을 잡은 가운데 신명섭(이성재 분)의 장례식이 그려져 충격을 더했다.

앞서 칼에 찔린 채 발견된 윤미라. 윤미라를 찌른 범인은 신명섭이었지만 윤미라를 찌른 진범이 한선주인 척 증거를 조작해, 이를 빌미로 김강임(문희경 분)을 협박했다. 라헨을 달라는 신명섭의 말에 김강임은 분노했지만, 라헨을 구하기 위해서 신명섭이 원하는 대로 해주라는 한선주의 뜻을 따리기로 했다.

신명섭이 윤미라를 찔렀다는 것도, 또 신명섭이 2년 전 라헨 제화의 중국 짝퉁 유통 사건의 주범이라는 것도 모두 알고 있으면서 그가 회장자리에 앉을 수 있도록 도운 한선주. 한정원(황찬성 분)을 비롯한 어느 누구도 쉽게 납득이 가지 않는 결정이었다.
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신명섭은 앞서 한선주와 윤미라가 주고 받은 문자를 보고 두 사람이 자신을 끝내려는 계획을 세웠다는 걸 알게 됐다.

그 가운데 윤미라는 혼자서 모든 것을 끝내기 위해 신명섭을 집으로 초대했다. 윤미라는 신명섭이 자신을 죽이러 왔다는 걸 눈치챘다. 모르는 척 하기보다는 모든 패를 까기로 한 윤미라.

윤미라는 혼자서는 못죽겠다며 가스로 가득 찬 집에서 라이터를 켜 같이 죽겠다고 협박했고, 신명섭은 그런 윤미라에게 “넌 내 욕망을 채우기 위한 꼭두각시였다”고 말하며 조롱했다. 윤미라가 라이터를 켜려는 순간 신명섭이 이를 저지했다.
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같은 시간 한선주는 연락을 받지 않는 한정원의 집에 갔다가 그의 폰에서 신명섭이 라헨제화를 중국에 팔아 넘기려 한다는 문자를 보고 이를 막기 위해 나섰다. 그러나 한선주를 기다리고 있는 것은 괴한의 습격. 과연 세 사람이 어떤 결말을 맞을 지 궁금증을 모았다.

특히 마지막 장면이 신명섭의 장례식 현장이라 끝까지 예측할 수 없는 전개에 기대를 더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