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장감 넘치는 심리전
모자 눌린 자국 발견
약점 '할머니' 언급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 사진 = SBS 영상 캡처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 사진 = SBS 영상 캡처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김남길이 범인과의 심리전에서 이겼다.

15일 밤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극본 설이나 연출 박보람) 2회에는 송하영(김남길 분)이 심리 수사를 해 범인을 잡는 모습이 그려졌다.

송하영은 여자의 집 문을 열려다 미수로 잡힌 한 남자 조강무(오승훈 분)를 수상하게 여겼고 "모자 썼다가 눌린 자국인데 모자 어디있냐. 키는 몇이냐"라고 물었다.

조강무를 '빨간모자'로 의심한 송하영은 조강무에게 여러 질문들을 하며 심리전을 펼쳤다. 조강무는 "이게 무슨 살인미수냐. 돈이나 훔치려고 했는데 결국 하지도 못했지 않냐"라며 단순한 절도였다고 발뺌했다.

송하영은 "그동안 얼마나 훔쳤는지, 훔친 물건을 얼마나 어떻게 썼는지 적어"라며 그에게 약점인 할머니를 일부러 언급, "할머니도 그렇게 생각하실까?"라고 말해 그를 흔들리게 했다.

송하영은 조강무를 지그시 쳐다보고 "강무야. 옷은 왜 그랬어"라며 반말로 질문을 내던졌다. 조강무는 "그 놈이 하던 짓이었다. 아빠. 매일 당하고만 있는게 짜증이 났다"라고 모두 실토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