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미선 남편 이봉원
7번 사업실패·빚 7억
결혼생활 유지 비결은?
사진=SBS '돌싱포맨' 방송 화면 캡처
사진=SBS '돌싱포맨' 방송 화면 캡처


'돌싱포맨' 이봉원이 긍정 끝판왕다운 모습을 보였다.

11일 방송된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이하 '돌싱포맨')에서는 29년간 흔들림 없는 이봉원의 결혼생활 비결이 그려졌다.

이봉원은 코미디언 동료인 박미선과 29년차 부부다. 이상민은 이봉원에게 “숱하게 위기가 있었을 텐데 어떻게 29년간 무사하신 거냐”고 물었다.

이봉원은 “나는 상남자지 싼 남자는 아니다”라며 “이혼이라는 말은 금기사항이다 그걸 말 하는 순간 바로 이혼이다”라며 센 모습을 보였다.

이상민은 재차 7번의 사업 실패를 겪은 이봉원에게 “어떻게 이혼을 안 당했냐”는 질문을 던졌다. 이봉원은 “연예계 쪽에 있다 보면 사업 쪽을 잘 모르고 실패 확률이 높다”며 “실패 하다보면 노하우가 쌓일 줄 알았다. 또 그때는 잘 나갔기에 방송이나 야간 업소에서 또 벌면 되겠다 싶었다. 소위 말해서 절박함이 약했다”고 설명했다.

이봉원은 “속은 쓰릴지 몰라도 겉으로는 티를 안 냈다. 집에서도 전혀 티 안 냈다. 손 벌리지도 않았다”고 했다. 탁재훈은 “근데 왜 방송에서는 티가 났지?”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봉원은 “그거는 에피소드로 써 먹어야 되니까”라며 “한때 애 엄마가 내 소재를 방송에서 많이 털었다”고 했다.

이어 “한 번은 (방송에서 내 얘기를) 하지 말라고 했다”며 “지나가는데 아줌마가 막 때리고 그러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건 좀 아닌 것 같았다”고 전했다.

이봉원은 그간 실패했던 사업들을 소개했다. 그는 “백화점에 삼계탕 집을 내려고 분양 받았다가 백화점이 부도가 났다. 그 다음 고깃집, 커피숍을 했는데 손님이 아예 없었다”고 덤덤하게 말했다.

탁재훈이 “이런 얘기를 왜 이렇게 남 얘기처럼 밝게 하냐”고 묻자 이봉원은 “지나갔지 않냐”며 “지나간 것은 지나간 대로 그런 의미가 있는 것”이라고 쿨하게 말했다.

이봉원은 연기학원도 운영 했었다고. 그는 "일산에서 꽤 크게 했었다"라며 "일산에 연기 학원이 하나도 없으니까 잘 될 줄 알았다. 연습생들 샤워하라고 샤워실까지 있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런데 입지선정이 잘 못 됐었다. 보통 보통 학원가에 학원이 몰려 있는 데가 학원이 있더라고. 그냥 그대로 패업했다"라고 이유를 밝혔다.

이상민은 이봉원에게 “사채까지 써서 7억 원의 빚을 졌는데 어떻게 극복하셨냐”고 질문했다. 이봉원은 “그건 야간 업소와 행사로 갚았다”며 “그런데 미안하지. 생활비를 못 주니까. 애 엄마가 많이 버니까 많이 버는 사람이 생활비 내는 거지”라고 했다.

이에 탁재훈은 “이혼 사유가 확실 했는데?”라고 했고 김준호 역시 “7억에 사채까지 썼으면 거의 이혼이다 사실”이라고 거들었다. 그러자 이봉원은 “너희 다 애 엄마 친정에서 왔니”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상민은 “빚이 30억일 때도 회식비를 쏘셨다더라”고 했다. 탁재훈은 “이 형 뭐하는 사람이야?”라고 농담했다. 이봉원은 “빚 30억은 와전된 것이고 7억이었다”라고 바로잡았다. 그러면서 “코미디 프로그램 회식 날 나하고 양락이 형 말고는 다 후배들이다. 한번 회식하면 맥주 먹어도 50만 원이다. 후배들에게 어떻게 내라고 하냐"며 "그 전 주에 내가 사서 이번 주 양락이 형이 내야 되는데 잠이 들어서 내가 냈다. 후배가 ‘또 내시냐’고 걱정하길래 ‘빚이 7억이나 7억 50만 원이나 무슨 차이냐’라고 했다”고 해 폭소를 자아냇다.

이봉원은 “나도 내 나름대로 아내한테 잘해줬다 생각했는데 되게 섭섭한 적이 있었다고 한다”며 “여름에 방에 모기 좀 잡으라고 해서 뿌리는 모기약을 난사하고 문을 닫았다”고 했다. 이에 탁재훈은 “그건 사람을 잡은 건데요?”라고 했고, 박준형은 “사람 있는데 약 뿌리고 문을 닫았다고요?”라며 믿을 수 없다는 듯한 반응을 보였다.

이봉원은 “그럼 모기를 어떻게 잡냐”며 “본인이 이불을 덮으면 되지 않냐”고 했다. 이봉원의 이야기를 들은 돌싱 멤버들은 ‘박미선이 섭섭할만 했다’는 반응을 보였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