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이혜성이 과거 외모 강박증으로 인해 8년간 식이장애로 겪었다고 고백했다.

지난 10일 이혜성 유튜브 채널 '혜성이'에는 '울면서 하루에 20km씩 달린 이유/ 폭식을 극복하는데 8년/ 외모에 끝없이 집착했던 20대/ 나를 사랑한다는 것'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공개된 영상에서 이혜성은 "오늘은 제가 오랫동안 고민을 하고 방황을 했었던 주제에 대해 이야기해보려 한다"고 말했다.

그는 20대에 겪었던 외모 강박에 대해 털어놨다. 그는 "20살 때부터 최근 28살까지 8년 정도의 시간을 외모 강박과 싸우면서 투쟁하면서 보냈던 것 같다"라며 "황금 같은 시기에 다이어트에 집착하고 거울에 비친 나의 모습을 자책하면서 힘들게 보냈다. 학창 시절 공부에 집착했다면, 대학교 와서부터는 외모에 집착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혜성은 "대학생 때부터 다이어트에 대한 강박증 때문에 오히려 폭식을 시작했다. 먹을 수 있을 때 많이 먹어둬야 한다는 이상한 생각 때문에 폭식증이 생겼다"며 "일주일에 7~8kg 찌면서 튼 살도 생겼다. 5일 동안 물만 먹고 굶어서 5kg 이상을 빼기도 했는데, 지금 생각하면 미친 짓이었다. 몸도 망가졌지만 정신도 망가졌다. 부은 얼굴을 보면서 자존감이 떨어지고 굶으면서 성격도 예민해져 정상적인 생활이 안 됐다"고 말했다.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남들과 다를 비교하며 자책하기도 했다"는 이혜성은 "내가 식탐을 조절하지 못하는 이유가 식욕이 왕성해서가 아니라 다이어트에 대한 집착을 억누르다 보니 반대로 식욕이 커진 것 처럼 보인 거다. 뷔페가서 9접시를 먹고, 케이크를 한 판을 다 먹고 반항심처럼 표출된 것 같다"고 설명했다.

방송인 생활을 하며 겪은 일화도 밝혔다. 이예성은 "방송하며 한 번은 이런 말을 들었다. '너는 다 필요 없고 실시간 검색어에 오를 만큼 예쁘기만 하면 된다'는 말이었다. 좋은 의도로 하신 말이었지만 또 미친 듯이 다이어트를 하고 내가 못나 보인다고 생각한 계기가 됐다"고 회상했다.

운동으로 러닝 20km씩을 한 번에 뛰었다고. 이혜성은 "그렇게 뛰면 2kg 이상은 빠져있다. 그런데 아스팔트에서 뛰었던 것 때문에 지금도 무릎이 안 좋다. 몸을 해치는 길이었던 것"이라고 말했다.

이혜성은 "외모라는 문제에서 완전히 자유로워질 순 없지만, 말도 안 되는 이상적인 미의 기준에 끼워 맞추기보다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는 것이 중요하다"며 "내가 식이장애로 고통받았을 때 평생 괴로워할 줄 알았다. 그런데 서른 가까워진 나이에 어느 순간 자유로워졌다. 아직도 스트레스 받고 울기도 하고 우울한 생각이 들기도 하지만, 방송일을 하고 있음에도 20살 때보다 외모 강박에서 자유롭다"고 달라진 마음가짐을 보였다.

그러면서 "20대의 저에게 '혜성아. 너무 거울 앞에서 시간을 많이 보내지 말고 세상을 마주해보는 건 어때?'라고 말해주고 싶다"고
말했다.

이혜성은 2016년 KBS 43기 공채 아나운서로 입사, 2019년 퇴사 후 프리랜서로 전향했다. 현재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전현무와 열애 중이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