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E채널 '노는브로2' 방송 화면.
사진=E채널 '노는브로2' 방송 화면.


조현우가 3살 연상 아내가 준비한 깜짝 커피차 이벤트에 심쿵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티캐스트 E채널 ‘노는브로2’에서는 백지훈의 절친 K리그 3인방 김진규, 오범석, 김형일과 2018 러시아 월드컵 탑10 골키퍼 조현우가 등장, 브로들과 축구대결을 펼쳤다.

그간의 순두부 이미지를 탈피하기 위해 과감히 축구대결을 신청한 백지훈은 절친이자 한때 K리그를 주름잡았던 레전드 김진규, 오범석, 김형일의 도움을 받아 이미지 변신에 도전했다. 특히 현역 시절 관중석마저 긴장시켰던 ‘허벅진규’ 김진규의 36인치 허벅지를 본 브로들은 곧 벌어질 경기에 대한 근심을 드러냈다. 이에 구본길은 히든카드로 대한민국 국가대표 골키퍼 조현우를 초대하며 반격에 나섰다.

이어 백지훈을 필두로 한 FC지훈 팀과 조현우를 중심으로 한 FC브로 팀의 4대8 축구대결이 시작됐다. 백지훈은 게임이 시작된 지 30초 만에 선취골을 넣으며 분위기를 장악했고, FC지훈 팀은 브로들의 눈을 완벽하게 속이는 다채로운 발재간과 오랜 시간 호흡을 맞춰온 찰떡 팀워크로 FC브로 팀의 골망을 뒤흔들었다.

구멍 난 수비진으로 인해 분투하던 골키퍼 조현우마저 필드 플레이어로 출격했으나 번번이 오프사이드 반칙을 범하는 축구 초보 브로들의 대환장 플레이로 인해 FC브로 팀은 전반전에만 자그마치 4실점을 기록하며 폭소를 안겼다. 앞서 “20골 넣겠다”며 자신만만하던 백지훈은 해트트릭까지 성공하며 이미지 변신 성공의 신호탄을 쏘아올렸다.
사진=E채널 '노는브로2' 방송 화면.
사진=E채널 '노는브로2' 방송 화면.
절치부심한 FC브로 팀은 작전을 바꾸며 한 골이라도 넣겠다는 의지를 불태웠다. 조현우는 허를 찌르는 개인기로 브로들의 수비벽을 뚫은 오범석의 슈팅을 가볍게 막아내며 대한민국 국가대표 골키퍼의 위엄을 제대로 보여줬다. 중계진은 마치 K리그의 한 장면을 보는 것 같다는 감탄을 내뱉었고 브로들 역시 눈앞에서 펼쳐진 역대급 명장면에 입을 다물지 못했다.

후반부 말미 자칭 ‘지네딘 구단’이라는 구본길의 슈팅이 FC지훈 팀의 골망을 흔들었지만 바로 직전 SSG랜더스의 이태양이 핸드볼 파울을 저지르면서 무효 처리됐다. 결국 K리그 레전드와 함께 했던 브로들의 4대8 축구 대결은 7대1 스코어로 FC지훈 팀이 압승을 거뒀다. 더불어 K리그 레전드들이 만장일치로 선정한 이날의 MVP는 경기 내내 철벽 수비를 보여줬던 전태풍이 선정됐다.

그런가 하면 골키퍼는 물론 공격과 수비를 넘나들며 맹활약을 펼쳤던 조현우에게 깜짝 이벤트가 찾아왔다. 조현우의 아내가 그의 ‘노는브로2’ 출연을 기념하며 커피차를 선물한 것. 커치파 곳곳에는 가족들의 사진이 있었고, 조현우는 예상치 못한 선물에 함박웃음을 지었다.

커피차를 살펴보던 구본길은 "희영이 누나가 누구예요?"라고 물었고, 조현우는 쑥스러워하며 "와이프요"라고 대답했다. 조현우는 "지금 얼떨떨하다. 감동"이라고 말했다. 이에 구본길은 "결혼 진짜 잘했다. 역시 연상이랑 결혼해야 돼. 누나랑 결혼해야 한다"며 2살 연상인 자신의 아내를 자랑해 웃음을 더했다.

한편, 조현우는 2016년 과학 분야 연구원으로 알려진 이희영 씨와 결혼해 슬하에 두 딸을 두고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