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원, 이일화 정체에 격분
이세희, 친엄마 생존 사실 알게 됐다
"왜 죽었다고 거짓말했어"
사진= KBS '신사와 아가씨’ 방송 화면 캡처
사진= KBS '신사와 아가씨’ 방송 화면 캡처


이종원이 이일화의 정체를 알았다.

9일 방송된 KBS '신사와 아가씨’에는 박수철(이종원 분)이 애나킴(이일화 분)과 박단단(이세희 분)의 유전자 검사 결과 일치된 걸 보고 그의 정체를 알아챈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수철은 애나킴을 찾아가 유전자 검사 결과지를 내밀며 "너 지영이, 지영이 맞구나. 김지영!"이라며 "그 더러운 입으로 누구 이름을 불러. 개만도 못한, 짐승만도 못한. 얼굴을 바꿔 나를 희롱하고 능욕하고 우리 단단이 홀리고 우릴 가지고 놀아?“라며 애나킴의 뺨을 때렸다.

박수철은 분노에 휩싸였다. 그는 "그러고도 네가 사람이야? 너 오늘은 내가 죽이지 않아. 하지만 다음엔 죽일 수도 있어”라며 “그러니까 내 손에 죽고 싶지 않으면 다시는 내 앞에, 우리 단단이 앞에 나타나지마"라고 경고했다.

박수철은 박단단에게 "너 미국 안 가도 돼. 아빠도 안 갈거니까. 안 가도 상관없어. 그리고 애나 대표님이랑도 왠만하면 안 만나면 좋겠다"라고 당부했다.

박단단으로부터 전화가 걸려오자 애나킴은 애써 태연한 척 받았다. 박단단은 “드릴 말씀이 있어서 뵙고싶다”고 했고 애나킴은 “어떡하지 나 지금 제주도인데. 할 말 있으면 전화로 하면 안 될까”라며 “당분간 서울에 못 간다”고 했다.

박단단은 “저희 아빠도 미국에 안 간다고 하시고 저도 지금은 도저히 미국에 갈 수가 없는 상황이라서”라고 털어놨다. 애나킴은 “걱정하지 말라”면서 “박선생 못 간다고 해서 다른사람 뽑았다”고 했다.

이어 애나킴은 “박선생 성실하니까 더 좋은 기회 올것”이라며 “박선생 잘지내”라며 눈물을 삼키며 말했다. 박단단은 전화를 끊은 뒤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그는 “그동안 저한테 너무 잘해주셨는데 이렇게 할 수밖에 없어서 죄송합니다. 대표님 서울 오시면 연락 주세요. 얼굴 꼭 한번 뵙고싶어요”라고 말했다. 이를 본 애나킴은 흐느껴 울었다. 그는 돌아서서 가는 박단단의 뒷모습을 보며 오열했다.

박수철에게 다시 만나기를 청한 애나킴은 무릎을 꿇고 빌었다. 그는 “나 당신 손에 죽어도 할 말없다. 그런데 당신 못 믿겠지만 당신과 단단이 잊은 적 한 순간도 없다. 후회하고 또 후회했다”며 “내가 일부러 얼굴 바꿔서 나타났다고 하는데 아니다. 당신과 단단이 버린 벌 받아서 이런 것”이라고 했다.

이어 “나 미국에서 교통사고 나서 죽을 뻔 했고, 그래서 얼굴 다쳐서 할 수 없이 성형수술 10번도 더 해서 이렇게 됐다”며 “내가 무슨 염치로 당신 앞에 나타나냐. 우연히 단단이랑 당신 만나게 된 것”이라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당신이 날 못 알아 봐서 이렇게 된 거다. 당신이랑 단단이 옆에 너무 있고 싶어서”라고 털어놨다. 하지만 박수철은 “인간 같지도 않은 너랑 말 섞기 싫으니 당장 여기 떠나”라고 냉정하게 말했다.

애나킴은 “나 당신에게 바라는 거 없다. 죽으라면 죽는 시늉이라도 하겠다. 그런데 이제 당신과 단단이한테 많은 것을 해줄 수 있다. 그러니까 내가 당신이랑 단단이한테 지은 죄 지금으라조 갚을 수 있게 해 달라”고 애원했다. 박수철은 “뭐? 네가? 잘못이 뭔지 아는 여자라면, 양심이 있는 여자라면, 단단이한테 미안한 마음이 조금이라도 있다면 당장 떠나”라고 경고했다.

박단단은 시장에서 우연히 옆집에 살던 아주머니를 만났다. 박단단은 아주머니로부터 엄마에 대한 이야기를 들었다. 그는 박수철이 있는 치킨집으로 달려가 “나 낳아준 친엄마 살아있다며. 그런데 왜 죽었다고 거짓말했어”라고 소리쳤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