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민, 순두부 라면 제조
"라비, 잘 약올리네"
라비 댄스에 당황
'1박2일 시즌4' / 사진 = KBS 영상 캡처
'1박2일 시즌4' / 사진 = KBS 영상 캡처


'1박2일' 김종민이 라비의 엉뚱한 춤을 보며 당황했다.

9일 오후 방송된 KBS 2TV '1박2일'에는 멤버들의 낭만 자유여행이 그려졌다.

'김종면' 김종민은 멤버들을 위해 순두부 라면을 끓였고, 멤버들은 "짬뽕 국물 맛이다. 너무 맛있다"라며 격하게 반응했다. 이어 멤버들은 김종민에게 뒷처리를 하라고 말했다.

라비는 숙소로 들어가면서 "도와드려요?"만을 연발했다. 김종민은 "라비 어디서 배웠는지 잘 약올리네. 뭐지? 예능 사상 저런 거 처음 봤어. 처음 보는 예능이야"라고 당황스러워 했다.

문세윤은 치우고 있는 김종민을 향해 휴대용 마이크로 이름을 불렀고 "우리가 남이냐. 당신과 함께 뒤처리를 도와줄 뒤처리맨 라비!"라며 라비를 소개했다.

라비는 무아지경으로 갑자기 춤을 췄고 김종민은 "왜 그래?"라고 말했다. 이어 김종민은 "라비가 지금 정상이 아닌 것 같다. 저런 애를 처음 봤어. 언제 도와줄 거야?"라고 소리쳤다. 라비는 계속해서 춤만 췄고, 김종민은 "완전히 도라비. 뮤지컬이야? 너무 새롭다"라고 반응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