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IHQ
사진제공=IHQ


개그맨 장동민이 기쁜 날에만 술을 마신다고 밝혔다.

8일 방송되는 채널 IHQ 예능 '주주총회'에서는 놓치면 후회하는 제철 음식을 찾아 연신내 노포를 방문한 이종혁, 장동민, 송해나의 모습이 그려진다.

이날 1차 생고기 식당에 이어 칼칼한 국물의 도루묵 조림으로 2차를 시작하던 송해나는 "술 당기는 날이 따로 있어요?"라고 묻는다. 이어 "비 오는 날은 무조건 마셔야 한다"며 자신의 의견을 밝혔다.

장동민은 "만약에 평생 술을 마셔야 하는 날이 기쁠 때, 슬플 때, 보람될 때라고 정해져 있을 때 언제인가?'라는 극단적인 질문을 던졌다. 그는 "나는 개인적으로 슬플 때와 화가 날 때는 술을 안 마신다"고 했다. 그러면서 "기쁜 날이나 축하해야 할 때만 마시고 슬픈 날에는 쳐다도 안 본다"고 덧붙였다.

송해나는 "저는 슬플 때 안 마시면 너무 힘들 것 같다"고 털어놨다. 이종혁 역시 "나는 허전할 때"라고 답하며 "일이 끝나니까 허전해, 그래서 한 잔, 집에 혼자 있는데 허전해. 그럼 먹는거야"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는 후문이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