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균상, 오나라 /사진제공=매니지먼트 에이엠나인
윤균상, 오나라 /사진제공=매니지먼트 에이엠나인


배우 윤균상과 오나라가 신생 소속사인 매니지먼트 에이엠나인에서 새 출발한다.

6일 에이엠나인은 윤균상과 오나라와의 전속 계약 체결 소식을 전했다.

매니지먼트 에이엠나인은 두 배우가 오랜 시간 함께한 매니저가 설립한 회사다. 윤균상은 데뷔때부터 동행, 배우 오나라는 8년이 넘는 시간을 동행해온 매니저와 두터운 신뢰와 의리를 바탕으로 인연을 이어간다.

에이엠나인 관계자는 "배우 윤균상, 오나라와 다시 함께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 매니지먼트 에이엠나인은 윤균상, 오나라 두 배우와의 두터운 신뢰를 바탕으로 이루어진 회사인 만큼 앞으로도 보여준 의리와 신뢰가 더 단단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할 것"이라며 "다양한 작품과 선한 행보 또한 도울 것이고,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니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 드린다"고 밝혔다.

2012년 드라마 '신의'로 데뷔한 윤균상은 드라마 '피노키오' '육룡이 나르샤' '닥터스' '역적: 백성을 훔친 도적' '의문의 일승'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미스터 기간제'에 이어 방영과 개봉을 앞둔 티빙 오리지널 '장미맨션'(舊더 맨션)과 영화 '치악산'에서도 열연을 펼쳐 앞으로가 더욱 기대되고 있다.

오나라는 뮤지컬 '심청'으로 데뷔해 뮤지컬 '김종욱 찾기' 드라마 '유나의 거리' '하이드 지킬, 나' '용팔이' '리멤버-아들의 전쟁' '돌아와요 아저씨' '옥중화' '맨투맨' '품위있는 그녀' '나의 아저씨' 'SKY 캐슬' '99억의 여자' '십시일반' '라켓소년단' 영화 '장르만 로맨스'에서 열연을 펼쳤다. 이어 개봉을 앞둔 영화 '카운트'(가제) '압구정 리포트'(가제)와 방영을 앞둔 tvN 드라마 '환혼'에도 출연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