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만, 또다른 도전
박군 "생태계 특전사"
"첫 호흡 잘 맞아"
'공생의 법칙' / 사진 = SBS 영상 캡처
'공생의 법칙' / 사진 = SBS 영상 캡처


'공생의 법칙' 김병만, 배정남, 박군이 '생태계 어벤져스'로 나섰다.

6일 오후 첫 방송된 SBS '공생의 법칙'에는 김병만, 배정남, 박군이 출연했다.

특전사 출신 박군은 "생태계 특전사 박군이다. 실제로 블루길, 배스, 황소개구리 등을 잡아봤다. 막중한 임무를 부여해줘서 감사하다. 국가와 국민, 후손들이 좋은 환경에서 살 수 있는 여건을 만들고 싶다. 안되면 되게 하라!"라며 남다른 각오를 드러냈다.

김병만, 배정남, 박군은 실제로 만난 것이 처음이라며 인사를 나눴다. 이날 양봉 피해농민은 "등검은 말벌 때문에 농사가 안 된다. 하루에도 수백 마리가 오는데 한 마리가 하루에 수십 번을 온다. 피해가 막심하다"라고 말했다. 특히 이들이 방문한 경북 지역의 피해가 크다고 전했다.

피해농민은 "한 통을 집중 공격해서 그대로 피해를 보는 거다"라며 하루에 1만 마리씩 죽는다고 호소했다. 김병만은 "한 마리씩 잡는 것보다 등검은 말벌집을 통째로 제거하겠다"며 방호복을 입고 나섰다.

세 사람은 가까이에서 등검은 말벌집을 마주하고 큰 크기에 당황했다. 배정남은 "시야도 확보가 안되고 너무 덥고 답답해서 힘들었다"라고 말했고, 김병만은 "잘 보이지 않아서 당황했다. 그런데 역시, 배워야 한다"라며 첫 방송 전부터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사전훈련을 받았다고 밝혔다.

김병만은 "이 말벌집은 위치상 크레인이 들어갈 수 없고 경사가 심해서 사다리도 이용할 수 없었다. 안전줄만 하나 걸고 올라가야겠다고 생각했다"라며 몸에 로프를 달고 올라갔다. 크기가 큰 말벌들은 촬영을 하는 드론을 공격, 드론 2대가 땅으로 떨어질 정도였다.

김병만은 15m의 나무를 타고 올라가 톱으로 말벌집이 달려있는 가지를 잘랐다. 50cm에 육박하는 말벌집이 부서지며 아래로 떨어지는 돌발상황이 펼쳐졌고, 그 안에는 벌이 없어 배정남이 크게 당황했다. 배정남은 당시 상황을 회상하며 "몸을 날려서 멀집을 잡았는데 그건 껍데기라고 하더라. 그림 하나 만들어보려고 했는데"라고 멋쩍은 미소를 지었다.

김병만은 나무 위에서 차분하게 말벌집을 망에 넣었고 박군이 나무 중간까지 올라가 전달받아 안전하게 내렸다. 땀이 가득 찬 김병만은 "첫 호흡인데 너무 잘 맞았다"라고 말했고 배정남은 "베어 그릴스도 이렇게 하라고 하면 못 한다"라며 자부심을 드러냈다.

두 번째로는 학교에 있는 더 큰 등검은 말벌집을 제거하기에 나섰다. 무려 3000마리의 벌 진압에 나선 김병만은 "구멍이 너무 컸다. 벌들이 나오고 있어서 빨리 가지를 잘라서 벌집을 넣어야겠다고 생각했다"라며 다급한 상황을 전했다.

김병만은 말벌집을 케이지에 넣는데 성공, 이제 내려가자는 말에도 "다 잡아야 한다. 저 쪽으로 더 붙여달라"라며 적극적인 모습으로 제거에 성공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